강기영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강기영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강기영이 영화 '교섭'에서 선보인 파슈토어에 대해 이야기했다.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교섭'(감독 임순례) 언론배급시사회가 개최됐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황정민, 현빈, 강기영, 임순례 감독이 참석했다.

'교섭'은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린 영화.

강기영은 극 중 카심으로 분했다. 이봉한이라는 이름을 가진 카심은 아프가니스탄 뒷골목에서 살아남은 잡초 같은 한국인.

이날 강기영은 "사실 파슈토어가 퍼펙트한지는 아무도 모르실 것"이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최선을 다해서 공부했다. 원어민 선생님과 최선을 다했다. 선생님이 촬영장에도 직접 와주셨다. 수정을 해주시고 발음을 지적해주셨다"고 했다.

이어 "생소한 언어라서 의미까지 다 이해하면서 배울 수는 없었다. 노래 가사처럼, 랩처럼 외운 것도 있다. 2년 전에 파슈토어를 달달 외워서 당장 다음 주라도 촬영을 다시 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영화를 보니까 많더라. 다시 못할 거 같다"고 덧붙여 폭소케 했다.

강기영은 "영화에 나오는 총사령관 역할을 하신 배우가 아프가니스탄 출신이다. 제가 대사를 한순간 저한테 '뭐라고 하는지 알 거 같다'고 해줘 뿌듯했던 기억이 있다"며 웃었다.

한편 '교섭'은 오는 18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