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영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강기영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강기영이 영화 '교섭' 속 카심의 매력이 크게 다가왔다고 밝혔다.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교섭'(감독 임순례) 언론배급시사회가 개최됐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황정민, 현빈, 강기영, 임순례 감독이 참석했다.

'교섭'은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린 영화.

강기영은 극 중 카심으로 분했다. 이봉한이라는 이름을 가진 카심은 아프가니스탄 뒷골목에서 살아남은 잡초 같은 한국인.

이날 강기영은 "수많은 플래시 앞은 처음이다. 긴장되고 떨린다. 무슨 복을 받았는지 '교섭'에서 카심 역을 맡았는지, 임순례 감독님께 감사드린다"고 말문을 열어 웃음을 자아냈다.

강기영은 민감한 소재로 영화화한 '교섭'에 대해 "앞에서 말씀을 다 했다. 시나리오 바탕으로 아주 요만큼의 부담이 없었다면 거짓말이겠지만, 창작된 카심이라는 인물의 매력이 크게 다가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배역을 포커스로 봤다. 현빈 형도 있었고, 황정민 선배님도 임순례도 있었다. 캐릭터 자체가 욕심이 났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교섭'은 오는 18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