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황정민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황정민이 영화 '교섭'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교섭'(감독 임순례) 언론배급시사회가 개최됐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황정민, 현빈, 강기영, 임순례 감독이 참석했다.

'교섭'은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린 영화.

황정민은 극 중 정재호 역을 맡았다. 정재호는 피랍사건 해결을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교섭 전문 외교관.

이날 황정민은 "임순례 감독님이 한다고 해서 무조건 한다고 했다. 감독님은 '와이키키 브라더스' 때 제가 영화를 할 수 있게 포문을 열어주신 분이라 '교섭'을 하자고 했을 때 무조건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본 읽기도 전에 한다고 해서 민감한 부분에 대해 잘 모른다. 정재호는 허구의 인물이었다. 정재호 자체가 창작된 인물이라 나라의 대표 직함을 가지고 있으면서 사람을 구해내야 한다는 에너지를 관객에게 어떤 식으로 정확히 표현하는 게 중요한 부분이었다. 크게 작용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교섭'은 오는 18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