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경구vs이하늬, 맨몸 싸움신 눈길

'유령' 18일 개봉
배우 설경구-이하늬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설경구-이하늬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설경구가 이하늬의 몸싸움 연기합에 대해 이해영 감독은 "역도산과 마동석의 싸움"이라고 했다.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용산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영화 '유령'(감독 이해영)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설경구, 이하늬, 이해영 감독이 참석했다.

'유령'에는 쥰지 역의 설경구와 박차경 역의 이하늬의 싸움 신이 크게 2번 등장하는데, 그 중 첫 번째는 총기나 칼 없이 맨몸으로 싸우는 신이다. 설경구와 이하늬는 분명한 체급차에도 불구하고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내며 이목을 끌었다.

이하늬와 싸움신에 대해 설경구는 "전혀 불편함 없었다. 오히려 제가 힘에 겨웠다. 팔다리가 긴 이하늬 배우 때문에 힘에 부쳐서 많이 버거웠던 거 같다. 기술 없이 힘으로 하는 싸움이다 보니까"라며 "이하늬씨가 참 대단했다"고 말했다.

이하늬는 "첫 액션신을 후반에 찍었다. 그 신을 머리에 달고 6개월을 살았다. 이것을 위해서 체력을 준비해 놔야겠다고 생각했다"며 "합을 맞춰서 멋있게 찍는 액션과 다르게 힘의 실랑이가 있어야 되고, 감정이 들어있는 액션신이다 보니까 테이크 할 때 힘이 많이 들었다"고 돌아봤다.

이하늬는 이어 "역도산과 맞서 싸워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 결승전에서 역도산을 그리면서 연기했다"며 "설경구 선배님께 주먹이 들어갔는데 안 빠지더라. '와 진짜 역도산이다' 했다. '네가 죽거나 내가 죽거나, 네가 살거나 내가 살거나'였다"고 전했다.

이해영 감독은 "처음에 액션신을 구상할 때 가장 첫번째로 원했던 건 성별의 대결로 절대 보이지 않았으면 좋겠다. 남녀가 싸우는 느낌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동등한 캐릭터의 대결. 각자의 입장이 있고 계급장 떼고 붙는다는 말처럼 성별 떼고 정말 기세로 붙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물론 설경구의 피지컬이 우월한데 딱 찍는 순간 두 컷 정도 찍으면서 설경구 선배님 괜찮으신가 했다. 이하늬 배우가 너무 셌다"며 "이하늬 배우는 설경구를 역도산이라고 표현했는데 이하늬는 마동석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유령'은 1933년 경성, 조선총독부에 항일조직이 심어놓은 스파이 '유령'으로 의심받으며 외딴 호텔에 갇힌 용의자들이 의심을 뚫고 탈출하기 위해 벌이는 사투와 진짜 '유령'의 멈출 수 없는 작전을 그린 이야기.

1월 18일 개봉.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