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별 볼일 없는 인생' 스틸
/사진=영화 '별 볼일 없는 인생' 스틸


배우 정가은이 영화 '별 볼일 없는 인생'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5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별 볼일 없는 인생'(감독 서동헌)에 언론배급시사회가 개최됐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정가은, 곽필제, 서동헌 감독이 참석했다.

'별 볼일 없는 인생'은 죽기 직전 과거로 떠나게 된 ‘이선’이 자신의 옛 연인들을 마주하고 다시 한번 사랑을 찾으려는 내용의 타임슬립 판타지 멜로.

정가은은 극 중 극단적 선택을 위장 시도하는 주인공 이선을 연기한다. 이선은 죽기 전 자신의 과거를 돌아볼 수 있는 시간 여행을 떠나는 인물.

이날 정가은은 "저는 시나리오 딱 보자마자 '어 나다'라는 생각이 들더라. 제가 영화에서 주연 배우를 할 수 있느냐는 자신이 없었다. 하지만 이선 역할이 근본적으로 저랑 비슷한 부분이 있는 것 같아서 이런 역할이라면 한 번 도전해볼 수 있지 않을까, 내가 이선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여성분들이 이선과 같은 마음을 가지고 있지 않을까 했다. 저 역시 예전에 좋은 사람, 능력 있는 사람을 만나면 '내 팔자가 핀다'는 생각했었다"고 덧붙였다.

정가은은 "그게 꼭 나쁘다고 할 수는 없지만, 틀린 건 아니다. 생각을 다르게 할 뿐이다. 저도 그렇고 이선도 그렇고 여러 가지 힘든 일을 겪어보면서 느낀 게 틀리다 맞다 보다는 자기 주도적으로 진취적으로 내 삶은 내가 이끌어 가야 하는 게 맞지 않느냐는 생각을 뒤늦게 했다. 이선 역시 그랬다. 그런 부분이 비슷하지 않았나 싶다"고 전했다.

한편 '별 볼일 없는 인생'은 오는 12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