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업사진 조작 논란' 고윤정 측 "악의적 비방·허위사실, 강력 법적 조치"[공식]


배우 고윤정 소속사가 칼을 빼들었다.

고윤정 소속사 MAA는 5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각종 커뮤니티 게시판과 SNS 등에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허위 사실과 악의적인 사진 편집 그리고 인신공격성 비방글 등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해 악의적인 비방 및 허위사실 게재 등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서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인터넷 상에는 고윤정의 중학교 졸업사진이 떠돌아 화제가 됐다. 이 사진은 원본이 아니며 피부 톤과 눈 크기 등이 악의적으로 편집됐다는 게 소속사 측의 주장이다. 이에 MAA는 고윤정에 대한 허위 사실과 악의적인 사진 편집, 인신공격성 비방글에 대해 법적 조치를 예고한 것이다.

한편 고윤정은 영화 '헌트'(감독 이정재)에 이어 tvN 토일드라마 '환혼: 빛과 그림자'에 출연 중이다.

이하 고윤정 소속사 MAA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MAA입니다.

먼저 자사 아티스트 고윤정을 응원하고 사랑해 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현재 각종 커뮤니티 게시판과 SNS 등에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허위 사실과 악의적인 사진 편집 그리고 인신공격성 비방글 등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에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해 악의적인 비방 및 허위사실 게재 등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서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아티스트의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항상 응원해 주시고 아껴주시는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