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영화 '교섭'(감독 임순례) 프로덕션 비하인드가 공개됐다.

2일 배급사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는 '교섭'의 프로덕션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교섭'은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린 영화.

'교섭'은 한국 영화 최초 스크린에 이국적이면서도 낯선 혼돈의 땅이지만 사람들이 사는 아프가니스탄을 펼쳐 보인다. "하늘과 땅 사이에 나밖에 없는 느낌"이라고 영화 속 대식(현빈 역)이 말하듯, 황량하고 거칠면서도 특유의 광활함과 아름다움을 가진 아프가니스탄의 풍광은 보는 이들의 감탄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이를 담아낸 그 뒤에는 코로나 팬데믹 초기에 해외 로케이션 촬영이라는 불가능한 미션을 완수한 제작진의 고군분투가 있었다. 리얼리티를 최우선으로 하는 임순례 감독이지만 입국 자체가 불가능한 아프가니스탄에서의 현지 촬영은 불가능했다. 이에 아프가니스탄과 가장 비슷한 풍광과 촬영 인프라 등의 여러 조건을 만족시킬 지역을 찾아야 했다.
/사진제공=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그 결과 '아라비아의 로렌스', '마션', '스타워즈' 등의 촬영지였던 와디럼 사막과 아프가니스탄과 유사한 지역을 지닌 요르단으로 결정했다. 그러나 크랭크인 직전 코로나가 터지고 요르단이 외국인 입국 금지를 단행하는 난관에 봉착, 제작진은 한국 촬영을 먼저 진행하고 해외 분량 중 실내 장면들을 한국에서 찍는 동시에 요르단 입국 허가를 추진하는 투 트랙 전략으로 촬영을 진행했다.

마침내 요르단 정부가 한국의 '교섭' 촬영팀에게만 예외적으로 입국허가가 떨어지고 요르단에 입국하지만, 코로나로 인한 격리 기간, 음식 조달, 소품 조달, 특수효과 등 촬영팀은 요르단에서도 여러 번의 고비를 넘겼다.

입맛의 향수병을 겪는 배우와 스태프들에게 임순례 감독과 황정민은 직접 음식을 만들어 대접하는 등 제작진은 온갖 난관을 오직 팀워크로 돌파했다. 이러한 어려움을 거쳐 완성된 '교섭'은 어디가 한국이고 어디가 해외 분량인지 알 수 없을 정도로 실감 나는 프로덕션 디자인으로 아프가니스탄을 담아 관객들의 몰입도를 높일 예정이다.

한편 '교섭'은 오는 18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