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바타2' 제임스 카메론, 논란된 日 돌고래쇼 해명
'아바타2' 제임스 카메론 감독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아바타2' 제임스 카메론 감독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아바타: 물의 길'(이하 '아바타2')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일본 돌고래 프로모션 관련 논란에 해명하며 사과했다.

제임스 카메론은 다수의 해양 포유동물 활동가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일본 돌고래 프로모션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제임스 카메론은 "속이 부글부글 끓어올랐지만 그 자리에서 사고를 치고 싶지 않았다"며 "나는 포획된 돌고래를 이용한 쇼에 동의한 적 없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일주일동안 하루에 20~30건에 달하는 인터뷰를 이어갔다"며 "(일본 홍보 일정) 여섯 개 중 첫 번째가 아쿠아리움 팬 이벤트였다. 나는 이를 몬터레이 베이 수족관 정도로 생각했다. 훌륭한 과학과 자연 보호 프로그램이 있는 장소를 생각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돌고래 쇼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었다"고 강조한 카메론은 "무대 위로 걸어가면서 돌고래 쇼가 있다는 것을 알았다. 우리는 이미 조명 아래 있었고, 팬들은 환호하고 있었다"며 그 자리에서 분위기를 망칠 수 없었던 것을 고백했다. 그러면서도 "돌이켜보면, 나는 이를 문제 삼았어야 했다"고 후회의 말을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아바타2'는 프로모션 관련 논란에 휘말렸다. 제임스 카메론 감독, 존 랜도 프로듀서, 샘 워싱턴, 조 샐다나, 시고니 위버, 스티븐 랭 등 '아바타2' 팀은 지난 10일 일본 도쿄 맥스웰 아쿠아파크 시나가와에서 돌고래쇼를 관람했다.

쇼가 끝나자 제임스 카메론 감독과 배우들은 박수를 쳤다. 제임스 카메론은 '돌고래 쇼가 어땠냐'는 질문에 "나는 돌고래를 사랑한다. 그들의 지성, 사회성, 인간과 소통하는 능력을 사랑한다"고 말했다. 이어 "돌고래들 모두에게 이 쇼에 출연하는 것을 허락받았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나도 이 쇼에 참여하고 싶다, 돌고래를 타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아바타: 물의 길'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아바타: 물의 길'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에 '아바타2'의 진정성에 대한 의심을 목소리가 나왔다. "해양의 많은 종들이 멸종 위기고, 특히 돌고래가 사라져가고 있다. 해양 보전 메시지를 던지고 싶었다"는 '아바타2'의 제작 의도와 상반되는 행보였기 때문.

이에 미국의 돌고래 보호운동가이자 환경운동가 릭 오배리는 제임스 카메론 감독과 '아바타2' 측에 전하는 공개 서한을 통해 "일본에서 어떻게 돌고래가 잡히는지 그들에게 정확히 보여주고 싶다"며 "돌고래를 돌보는 트레이너들이 돌고래를 잔인하게 도살하는 이들과 함꼐 일한다는 것을 직접 보면 돌고래쇼에 박수를 치지 못할 것이다"고 비판한 바 있다.

'아바타2'는 전편 '아바타'에 이어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13년만에 선보이는 속편으로, 판도라 행성에서 '제이크 설리'와 '네이티리'가 이룬 가족이 겪게 되는 무자비한 위협과 살아남기 위해 떠나야 하는 긴 여정과 전투, 그리고 견뎌내야 할 상처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