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상우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권상우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권상우가 영화 '스위치'를 보고 난 뒤 느낀 감정에 대해 언급했다.

19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스위치'(감독 마대윤)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 간담회에는 마대윤 감독, 배우 권상우, 오정세, 이민정이 참석했다.

'스위치'는 캐스팅 0순위 천만 배우이자 자타공인 스캔들 메이커, 화려한 싱글 라이프를 만끽하던 톱스타 박강(권상우 역)이 크리스마스에 인생이 180도 뒤바뀌는 순간을 맞이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극 중 권상우는 박강 역을 맡았다. 박강은 캐스팅 0순위 천만 배우이자 각종 FC와 시상식을 접수한 당대 최고의 톱스타다. 하지만 크리스마스 이브날 조윤(오정세 역)을 붙잡고 술을 거하게 마신 뒤 180도 인생이 바뀌는 인물.

이날 권상우는 "톱스타를 연기할 때는 재밌다. 조금의 오버를 보탰다. 완전히 다른 이야기는 아닌 거 같다. 누군가에게는 재수 없는 없는 모습이 비쳤을 것이고, 여느 한 명이 그러더라. 과연 내가 100이면 100에 좋은 사람으로 보였을까. 사람이기 때문에 화를 주체할 수 없을 순간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가끔 웃음이 나올 때도 있더라. 예를 벤이 차가우면 짜증 나는 마음에 저도 그랬던 것 같다. 공감 가는 이야기도 있었다. 영화 보고 느낀 게 그래도 많은 분한테 사랑받고 우리 가족들 행복하게 해줄 수 있는 배우 위치에서 가족들에게 더 열심히 잘해야겠다고 생각했다. 다른 가장들도 영화를 보고 가족들에게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 수 있는 영화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권상우는 "저도 결혼하면서부터 한 매니저와 일하고 있다. 배우가 이렇게 작품을 할 수 있는 건 절대 배우 혼자 힘은 아니다. 가족 같고 서로 믿고, 유대 관계가 있어야 배우들도 더 좋은 작품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건 배우뿐만 아니라 가수들도 마찬가지다. 이 영화 보니까 여러 가지 생각이 든다. 같이 일하는 매니저한테 감사하다. 주변 모든 가족, 매니저, 모든 분에게 감사함을 느끼는 영화라 좋았다"고 전했다.

한편 '스위치'는 오는 2023년 1월 4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