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웨이, 남편 김태용 감독 생일 파티 공개
딸 썸머, 아빠 생일 축하 메시지 남겨
/사진 = 탕웨이
/사진 = 탕웨이


중화권 스타 배우 탕웨이(43)가 남편 김태용(53) 감독과 함께한 일상을 공개하며 불거진 불화설을 일축했다.

탕웨이는 12일 생일 케이크 사진과 함께 중국어가 쓰여진 노트를 공개했다. 이는 최근 생일을 맞은 남편 김태용 감독의 생일 케이크, 아빠에게 적은 딸 썸머 양의 축하 메시지로 보인다. 1969년 12월 9일생인 김태용 감독은 최근 생일을 맞았다.

탕웨이는 김태용 감독, 딸과 함께한 가족의 일상을 간접적으로 공개하며 소소한 행복감을 내비쳤다. 이를 통해 최근 탕웨이와 김태용 감독을 따라다녔던 불화설도 간접 부인한 셈이다. 지난 2월 중국 매체들은 탕웨이-김태용 부부의 불화설과 별거설을 제기한 바 있다.

이와 관련 당시 탕웨이 소속사 측은 즉각 "탕웨이는 매우 행복한 결혼 생활을 보내고 있으며 현재 남편의 영화 '원더랜드' 후시 녹음을 하고 있기도 하다. 이들 가족은 잘 지내고 있다"라고 부인한 바 있다.
탕웨이 /사진=텐아시아 DB
탕웨이 /사진=텐아시아 DB
이어 지난 5월 진행된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김태용 감독과의 불화설의 의식한 듯 중국에 체류하는 이유에 대해 밝혔다. 그는 "저는 지금 베이징에서 지내고 있다. 제가 외동딸인데 중국에 계신 부모님이 나이가 많으셔서, 시간이 될 때마다 베이징에 가서 함께 시간을 보내려 노력하고 있다. 한국인에게도 그렇지만 중국인도 부모님과의 시간은 너무나 중요하다. 부모님을 돌봐야 하는 건 저도 똑같다"라며 "그렇게 하기 위해, 한국에 있는 가족이 많은 도움을 줬다. 너무 보고 싶다"라고 김태용 감독을 향한 그리움도 전했다.

탕웨이는 지난 2011년 영화 '만추'(감독 김태용)에 출연, 김 감독과 첫 인연을 맺었다. 이를 통해 연인으로 발전한 탕웨이와 김태용 감독은 2014년 결혼식을 올렸으며 2016년 딸 썸머 양을 출산했다.

최근 영화 '헤어질 결심'(감독 박찬욱)의 서래 역을 맡은 탕웨이는 제27회 춘사국제영화제, 제31회 부일영화상, 제42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제43회 청룡영화상, 제9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 등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5개의 트로피를 품에 안는 쾌거를 이뤘다.
"축하할 결심" 탕웨이, ♥김태용 생파 공개…불화·별거설 '드디어 종결' [TEN피플]
탕웨이는 '만추'에 이어 김태용 감독 신작 '원더랜드'에 출연했다. '원더랜드'는 세상을 떠난 가족, 연인과 영상통화로 다시 만나는 이야기를 담은 SF 영화로 박보검, 수지, 정유미, 최우식 등을 비롯해 탕웨이가 직접 출연하며 김태용 감독을 향한 살뜰한 내조를 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