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원 /사진제공=이니셜엔터테인먼트
이호원 /사진제공=이니셜엔터테인먼트


배우 이호원이 영화 '탄생'에서 호흡을 맞춘 윤시윤에 대해 언급했다.

이호원은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탄생'(감독 박흥식)과 관련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탄생'은 조선 근대의 길을 열어젖힌 개척자 청년 김대건(윤시윤 역)의 위대한 여정을 그린 대서사 어드벤처로, 학구열 넘치는 모험가이자 다재다능한 글로벌 리더였던 김대건의 개척자적인 면모와 더불어 호기심 많은 청년이 조선 최초의 사제로 성장하고 순교하는 과정을 그린 작품.

이호원은 극 중 최양업을 연기했다. 최양업은 사제가 되기 위한 유학길에 오르는 김대건의 신학생 동기이자 두 번째로 신부 서품을 받은 인물.

이호원은 2010년 아이돌 그룹 인피니트로 데뷔한 뒤 2017년 팀에서 탈퇴했다. 이어 드라마 '응답하라 1997'을 시작으로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가면', '초인가족', '자체발광 오피스', '투깝스', '마성의 기쁨', '힙합왕 - 나스나길', 영화 '히야', 뮤지컬 '모래시계',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 '은밀하게 위대하게' 등에 출연했다. 최근 Mnet 남성 댄스 크루 서바이벌 '스트릿 맨 파이터'에 출연한 이호원은 팀 엠비셔스로 활약했다.
/사진=영화 '탄생' 스틸
/사진=영화 '탄생' 스틸
이날 이호원은 윤시윤과의 케미스트리에 대해 "제가 깜짝 놀란 게 시윤이 형이 저한테 90도로 인사를 해줬다. 지금까지 활동하면서 선배님이 90도로 인사하는 건 처음 봤다. 먼저 정말 90도로 완전히 폴더로 꺾여서 인사를 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저는 거의 큰 절을 했다. 많이 놀랐다. (90도로 인사하는 게) 쉽지 않은 일이지 않나. 저는 새로운 분들을 만날 때 긴장을 많이 한다. 최대한 예의 바르게 행동하려고 하지만 받아 주지 않을 때의 민망함과 차가운 분이면 어떡하지라는 걱정이 항상 있다"고 덧붙였다.

이호원은 "시윤이 형을 만나기 전 긴장하고 있었는데 먼저 그렇게 인사를 해주셔서 첫만남 때부터 마음을 활짝 열 수 있었다. 모든 연기가 그렇지만, 친해야 나오지 않나. 실제로 (윤시윤이 연기한 역할과 제가 연기한 역할이) 둘도 없는 단짝이었다. (보여지기에) 많이 친해야해서 (윤시윤이) 어떤 분일까 긴장을 많이 했는데, 첫 만남부터 좋았던 기억이 있다. 촬영 내내 편하게 잘 챙겨주셨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함께 호흡을 맞춘 임현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호원은 "임현수 군 같은 경우에도 어제 밤늦게까지 같이 있엇다. 이야기도 하고 맛있는 것도 먹었다. 보기 드문 순수한 친구다. 최방제 같은 역할이다. 서른이란 나이에 배우라는 직업을 가지고 이렇게 순수해도 되나 싶을 정도로 순수한 친구고 좋은 동생이다. 이번에 처음 알게 됐다. '봄밤'이라는 드라마에서 봤다. 그때 봤을 때도 자연스럽게 연기를 잘 한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호원이 출연한 '탄생'은 지난달 30일 개봉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