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사진제공=엔케이컨텐츠
박진영 /사진제공=엔케이컨텐츠


그룹 갓세븐 멤버 겸 배우 박진영이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특별 출연에 대해 언급했다.

박진영은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개봉을 앞둔 영화 '크리스마스 캐럴'(감독 김성수)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크리스마스 캐럴'은 쌍둥이 동생 월우(박진영 역)가 죽은 후 복수를 위해 스스로 소년원에 들어간 형 일우(박진영 역)가 소년원 패거리와 잔혹한 대결을 펼치는 액션 스릴러.

박진영은 극 중 쌍둥이 형제 일우와 월우를 연기한다. 그는 1인 2역부터 리얼 액션까지 파격적인 변신에 나선다. 그는 죽은 동생의 복수를 위해 소년원에 들어간 쌍둥이 형 일우의 폭발하는 분노부터 아픔을 간직한 채 크리스마스 아침에 시신으로 발견된 쌍둥이 동생 월우의 섬세한 감정을 표현했다.

2012년 드라마 '드림하이 2'로 얼굴을 알린 박진영은 2014년 아이돌 그룹 갓세븐으로 데뷔했다. 이어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악마판사', '유미의 세포들', 영화 '프린세스 아야' 더빙, 넷플릭스 영화 '야차'까지 멜로부터 액션까지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가진 배우임을 입증했다. 또한 최근 JTBC '재벌집 막내아들'에 특별 출연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박진영 /사진제공=엔케이컨텐츠
박진영 /사진제공=엔케이컨텐츠
이날 박진영은 '재벌집 막내아들' 특별 출연에 대해 "인연이 없는데 특별 출연 기회를 주셨다. 대본을 읽고 캐릭터가 재밌더라"고 말했다.

이어 "몇 회차 되지 않았지만, 1화를 잘 마무리 지어줘야 하는 캐릭터다 보니 가볍게 접근하지 않았다. 신경민 캐릭터가 깊지 않지만, 캐릭터를 구축하려고 했다. 계속 고민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박진영은 "경민이라는 친구는 애초에 나쁜 아이라기보다는 환경에 잘 적응하고, 휘둘리는 인물로 잘 표현하고 싶었다. 윤현우 역을 연기한 송중기 선배님에게 부담스럽고, 오버스럽게 '그렇습니까?' 하려고 하는 부분을 가지고 가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박진영은 "그런 반전이 있어야 처음부터 '당신을 배신한 게 아니라 당신이 가르쳐 준 대로'라는 게 설득이 될 것 같아 초반 텐션을 가져가려고 했다. 다들 잘 해주셔서 감사했다. 덕분에 튀르키예를 가봤다. 가서 먹다가 왔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크리스마스 캐럴'은 오는 7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