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씨제스엔터
/사진 = 씨제스엔터


배우 김예은이 관객들에 눈도장을 찍었다.

영화 ‘올빼미’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

김예은은 극 중 서상궁 캐릭터를 맡아 열연을 펼쳤다. 서상궁은 세자(김성철 분)을 모시는 충직한 여관으로 세자의 옆에서 차분함을 잃지 않고 세자를 보필하는 모습으로 극 흐름에 흡입력을 더했다. 특히 세자를 위해 새벽에 의관을 부르러 갔을 때 경수(류준열 분)만 있자 “아픈 이가 있는데 법도가 뭐 그리 중요한가”라고 말하며 부드럽지만 단단한 카리스마로 캐릭터의 깊이를 보여줬다.
/사진 = 씨제스엔터
/사진 = 씨제스엔터
김예은은 탄탄한 연기내공과 깊은 눈빛으로 ‘서상궁’ 캐릭터를 완벽하게 만들어냈다. 특유의 낮은 음색은 스릴러라는 장르에 정확히 매치되며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었고, 김예은은 섬세하고 밀도 높은 연기로 출연하는 모든 장면에서 열연을 펼쳤다. 또한 만식(박명훈 분)의 짝사랑 앞에서는 여성스럽고 러블리한 모습과 함께 긴장감 넘치는 극 중에서 관객들에게 예기치 못한 웃음을 안기며 박명훈 배우와의 높은 케미스트리를 뽐내기도 했다.

김예은은 “실제 촬영을 하기 전, 그 시대 궁 내에서의 상궁의 역할을 찾아보고 공부했다. 그와 함께 소현세자가 어떻게 사람들을 대하는지, 서상궁이 어떤 마음으로 세자를 대했는지에 대한 고민이 컸던 것 같다. 경수를 아끼는 세자의 마음을 알아야, 사건의 조력자로 남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캐릭터를 준비한 소감을 전했다. 또한 “평소 존경하는 분들과의 작업이라 긴장하는 내게 감독님과 선후배 동료분들이 늘 응원을 많이 해 주셔서 행복한 현장이었다. 영화를 보면서 정말 여러 분야의 장인들이 모여 모든 장면이 이렇게 빛을 발하는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다. 영화를 보고 나서도 생각할 것들이 많이 남는 작품이라, 많은 분들이 봐주시면 좋겠다” 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예은은 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영화와 드라마를 오가며 열일행보를 펼치고 있다. 올해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해 호평을 받은 영화 ‘브로커’에 출연해 짧은 장면이었지만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휘했고, 뜨거운 화제를 낳았던 tvN 드라마 ‘이브’에서는 아나운서 출신 언론사 사주의 며느리 ‘여지희’역으로 분해 시청자들의 몰입을 이끌어내며 극에 활력을 더한 바 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