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민 감독.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김한민 감독.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한산: 리덕스'의 김한민 감독이 연기자 본능을 제대로 뽐냈다.

김한민 감독은 18일 오전 10시 영화 '한산: 리덕스' 관련 화상 인터뷰에서 극중 권율 역으로 직접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올여름 '한산: 용의 출현'으로 누적 관객 수 726만 명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한 김 감독은 관객들의 성원에 힘입어 지난 16일 감독 확장판 '한산: 리덕스'를 극장에 내놨다.

21분 15초의 러닝타임을 추가한 '한산: 리덕스'는 1592년 임진왜란 초기, 조선의 운명을 건 해전을 앞둔 이순신(박해일 분) 장군의 고뇌와 전투에 임했던 이들의 숨겨진 이야기를 전한다.

'한산: 용의 출현'와 비교해 '한산: 리덕스'에는 이순신 장군이 전쟁에 나가기 전 어머니와 나누는 대화, 김한민 감독이 연기한 권율 장군, 이순신 3부작의 세 번째 작품인 '노량: 죽음의 바다'를 예고하는 쿠키 영상이 등장해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이순신 장군과 어머니와의 대화에 대해 김한민 감독은 "본편에서 마지막까지 고민하다 러닝타임의 제한 탓 어쩔 수 없이 편집했던 부분"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순신 장군이 이 전쟁, 이 싸움에서 무엇을 위해 싸워야 하는지를 어머니가 알려주는 것"이라며 "이순신의 캐릭터를 설명하는데 훨씬 도움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김한민 감독.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김한민 감독.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또, 권율 장군을 직접 연기한 것과 관련 "그 신에 아우라가 있고 뭔가 연기적인 이해도와 밀도감이 있는 배우를 찾기가 쉽지 않았다"며 "그래서 아예 그냥 감독이 출연하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다. 제가 연기를 한번 해보는 것도 관객들에게 훨씬 재미를 줄 수 있겠다고 봤다"고 말했다. 또, "인물의 헤어와 분장 테스트도 해봤다. 스스로 오디션을 한 거다. 카메라 테스트를 했는데 괜찮겠다는 주변의 반응들도 그렇고 스스로 좋을 거 같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소소한 기쁨을 드렸기를 바란다"고 운을 뗀 김 감독은 다른 감독의 작품을 통해 연기하는 것에도 가능성을 열어뒀다. 그는 "연기적인 것이나 캐릭터가 맞는다면, 인연이 닿는 작품이 있다면 출연하는 것도 생각한다"며 "그날 참 행복했습니다. 연기자 본능이 있다고나 할까요"라고 웃었다.

차기작 '노량'에 대한 짧은 코멘트를 묻자 "왕의 세자가 등장하는데, 포텐셜이 빵 터져 굉장히 각광 받고 있는 멋진 배우가 젊은 광해로 대미를 장식한다"라며 배우 이제훈을 밝혀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