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NEW
/사진제공=NEW


영화 '올빼미'(감독 안태진) 속 매혹적인 미장센 비하인드가 공개됐다.

18일 배급사 NEW는 '올빼미' 미장센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올빼미'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
/사진제공=NEW
/사진제공=NEW
'올빼미'는 거대한 밀실 같은 궁궐 내부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긴장감 넘치는 사건 전개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제작진은 밤이라는 시간적 배경이 주는 서늘함과 긴장감, 압도적인 궁궐 분위기를 효과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공간 디자인에 공을 들였다.

이에 대해 안태진 감독은 "궁이 닫힌 공간처럼 보이길 바랐다. 닫힌 공간 안에서 주인공이 탈출하기 위해 애쓰는 과정이 스릴러적 재미를 많이 줄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제공=NEW
/사진제공=NEW
특히 '올빼미' 제작진이 디테일을 높여 완성한 세트장은 배우들의 몰입을 도왔다. 뛰어난 침술 실력을 인정받아 궁에 입성하는 맹인 침술사 경수 역의 류준열은 "배우들이 잘 놀 수 있는 무대를 만들어 주셨다"고 감탄했다.

경수가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내의원의 경우 경수만의 아지트로 만들기 위해 전국에서 약재들을 구입하여 약장 안에 채워 두는 등 디테일까지 꼼꼼하게 구성했다고. 경수의 내의원 선배인 만식을 연기한 박명훈은 "실제 조선시대 내의원으로 빨려 들어가는 듯한 느낌이 들 정도로 너무나 훌륭했다. 배우가 연기하기 편안한 공간을 만들어 주셔서 인상에 남는다"고 했다.
/사진제공=NEW
/사진제공=NEW
이러한 세트장을 만들기 위해 제작진은 철저한 고증 작업을 거쳤다. 역사연구소를 비롯해 역사 전문가들에게 자문하는가 하면, 관련 문헌을 찾아보기도 했다고. 예를 들어 저잣거리를 표현할 때는 시대 배경 상 병자호란 이후 젊은 사람들이 포로로 많이 잡혀갔기 때문에 채도가 낮고 묵은 느낌을 살렸다.

다만 오롯이 고증에 의존하기보다는 영화적 성격에 맞게 상상력으로 채워진 부분도 존재한다. 인조(유해진 역)의 공간은 여닫이문과 들창을 이용해 공간에 겹겹이 층을 만들어 위엄과 은밀함을 동시에 표현했다. 소현세자(김성철 역)의 처소는 열린 사고방식을 보여주기 위해 개방적이면서도 일반적이지 않은 기역 구조로 설계했다.

한편 '올빼미'는 오는 23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