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준열 /사진제공=NEW
류준열 /사진제공=NEW


배우 류준열이 영화 '올빼미'에서 세 번째 호흡을 맞춘 유해진에 대해 언급했다.

류준열은 15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개봉을 앞둔 영화 '올빼미'(감독 안태진)과 관련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올빼미'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 특히 조선 왕가의 의문사인 소현세자의 죽음에 새로운 허구의 캐릭터를 가미하여 완성한 영화. "마치 약물에 중독되어 죽은 사람 같았다"고 기록된 역사적 미스터리에서 출발했다.

극 중 류준열은 경수를 연기했다. 경수는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맹인 침술사다.
류준열 /사진제공=NEW
류준열 /사진제공=NEW
류준열은 유해진과 영화 '택시운전사', '봉오동 전투'에 이어 '올빼미'로 재회했다. 두 사람에게 '올빼미'는 세 번째 호흡을 맞추는 작품. 앞서 류준열은 '올빼미' 언론배급시사회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유해진의 "제가 옆에서 봤을 때 정말 굵은 기둥이 돼 가고 있구나 많이 느꼈다"는 말에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유해진은 텐아시아와의 인터뷰를 통해 류준열의 눈물에 대해 언급했다. 유해진은 "기사를 보고 알았다. 기사화를 하려고 한 건가 싶었다. 진짜 울었나 싶더라. 진짜 기사를 보고 알았다. 알았으면 시선이라도 흐뭇하게 봤을 텐데 나중에 알았다"고 했다.

이날 류준열은 "오해다. 눈에 뭐가 들어갔나"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그는 "해진 선배님이 그 타이밍에 그런 이야기를 해주셨다. 제가 눈물을 쉽게 보이는 스타일이 아닌데 울컥했다. 마냥 웃으면서 깔깔 대면서 찍은 작품이 아니다. 그런 와중에 선배님도 평소랑 다른 느낌으로 함께 하면서 마냥 농담하는 거 보다 툭툭 한두 개씩 좋은 이야기를 해주셨다. 그게 도움이 많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빼미' 찍었던 계절이 작년 가을이었나. 그때가 어렴풋이 생각이 나면서 울컥했다. '내가 이 사람들이랑 왜 밥 먹고 있지?' '왜 여기 앉아서 어울리고 있지?'라는 생각이 들 때마다 울컥 울컥했다. 카메라가 많을 때 하필 사진이 찍혔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류준열은 "해진 선배님은 모르셨다고 하시더라. 저를 잘 아는 친구들은 '무슨 일이냐?', '네가 그럴 리가 없는데', '못 참았어?'라고 하더라. 참고 안 참고를 떠나서 확 (감정이) 왔다. '올빼미' 뿐만 아니라 '봉오동 전투'부터 쭉 생각이 나더라. 해진 선배님과 신인일 때 만난 뒤 2~3년 뒤에 만났다. 또 2~3년 뒤에 만나게 됐다. 제가 배우를 시작하면서 있었던 중간중간의 어렵고 힘들다고 할 때마다 해진 선배님을 만났다. 좋은 이야기를 많이 들려주셨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류준열 /사진제공=NEW
류준열 /사진제공=NEW
또한 류준열은 유해진의 영업 비밀을 알게 됐다고 했다. 그는 "갈 길이 머니까 비밀로 간직하겠다. 훗날 저도 공개할 정도가 되면 공개하겠다. 결국 오랜 시간 많은 사랑을 받는 배우가 되는 게 쉽지 않다. 늘 이야기하는 게 '따뜻한 배우'인 것 같다는 느낌이 겹쳐 있지 않나 있지 않나. 그걸 관통하고 있지 않냐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류준열은 '올빼미'를 통해 첫 곤룡포를 입은 유해진에 대해 "참 놀랍지는 않았다. 이게 무슨 말이냐면, 멋지게 해낼 거라는 걸 알았다. 주변 사람들은 '유해진 선배가 왕을 한다고?'라는 퀘스천 마크가 있었다. 저는 시작부터 그런 게 없었다. 아무렇지도 않았다. 대신에 이 영화가 주는 독특한 매력이 있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그뿐만 아니라 류준열은 "주로 동료 배우들과 시간을 짧게는 3개월, 길게는 6개월 정도 보내기도 하지 않나. 또래 친구들끼리, 동료들과 '다음에 뭐 할래?', '얼마 전에 이런 대본도 있었는데 같이 하면 재밌을 것 같다'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 가깝게는 (김) 태리 씨 같은 경우에는 친하다. '다음 거 뭐 할래? 네 거 할 때 끼워줘라'라고 말한다"고 했다.

류준열은 "지금 하는 '머니게임'에서도 8명이 나오는데 굉장히 가깝다. 단체 채팅방이 쉬지 않을 정도로 우스갯소리를 매일하고 웃는다. 늘 하는 이야기는 '다음에 우리 뭐 할래?'다. '뭐 하고 싶어?', '재밌는 거 없냐?' 이런 이야기 한다. 그래서 그런 부분(유해진의 첫 왕 역할)은 크게 걱정 안 했다"고 전했다.

한편 '올빼미'는 오는 23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