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NEW
/사진제공=NEW


영화 '올빼미'(감독 안태진)에서 '주맹증'을 다루고 있는 가운데, 예비 관객들의 궁금증을 해결할 주맹증 A to Z가 공개됐다.

15일 배급사 NEW는 '올빼미' 속 등장하는 주맹증에 대한 A to Z를 공개했다. '올빼미'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

주맹증은 밝은 곳에서의 시력이 어두운 곳에서보다 떨어지는 증상이다. '올빼미' 속 맹인 침술사인 경수(류준열 역)는 낮에는 앞이 보이지 않고 밤에는 앞을 흐릿하게 볼 수 있는 인물로 그려진다.

안태진 감독은 시나리오 작업 당시부터 안과 의사 자문해 작품에 개연성을 부여하는가 하면, 경수를 연기한 류준열과 함께 실제 주맹증을 가진 사람들을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수집하며 사실적 묘사에 힘을 실었다.
/사진제공=NEW
/사진제공=NEW
류준열은 주맹증이 있는 인물에 대해 관객들을 어떻게 설득할 것이냐에 주안점을 뒀다고 밝혔다. 그는 "어느 부분에서는 뛰기도 하고, 한 치 앞도 걸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르기도 한다"면서 "관객들이 납득할 수 있는 이야기를 만들어내는 데 신경을 많이 썼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주맹증으로 인해 관객은 경수가 현시점에서 앞이 보이는 상태인지, 혹은 얼마나 볼 수 있는지 알 수 없기 때문에 영화의 긴장감을 배가시키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또한 제작진은 경수가 보는 시야를 표현할 장치를 마련하기 위해 고심을 거듭했다. 스타킹과 물주머니를 카메라 앞에 씌워 뭔가가 보이면서도 답답하고 흐릿한 경수의 시야를 담아냈는데, 이처럼 촬영할 경우 초점이 없고 빛은 다 번진 과장된 이미지로 표현된다고 한다.

안태진 감독은 "판타지 영화처럼 보이지 않게 최대한 광학적인 효과만으로 경수가 보는 시점을 표현하려고 했다"며 경수의 시야를 최대한 표현하려 노력했다 전했다.

한편 '올빼미'는 오는 23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