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동감' 제작기 영상
/사진=영화 '동감' 제작기 영상


영화 '동감'(감독 서은영) 제작기 영상이 공개됐다.

3일 '동감' 측이 열정이 넘쳤던 촬영 현장 비하인드가 담긴 '설렘 포인트 제작기 영상'을 공개했다. '동감'은 1999년의 용(여진구 역)과 2022년의 무늬(조이현 역)가 우연히 오래된 무전기를 통해 소통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로맨스.

공개된 '동감' 설렘 포인트 제작기 영상’은 #19992022 시대 초월 #대세 청춘 배우 캐스팅 #풋풋한 설렘 케미 등 3가지 포인트를 통해 제작 현장을 엿볼 수 있다.
/사진=영화 '동감' 제작기 영상
/사진=영화 '동감' 제작기 영상
95학번 용이 사는 1999년과 21학번 무늬가 사는 2022년을 다채롭게 스크린에 담아낸 제작 비하인드가 소개되어 기대감을 높인다.

"99년도는 다채롭다고 생각했고 반면에 현대는 무채색을 콘셉트로 잡았다"라는 말처럼 각 시대의 개성을 뚜렷하게 표현한 서은영 감독의 섬세한 연출은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고.

여기에 여진구, 조이현, 김혜윤, 나인우, 배인혁 등 캐릭터와 MZ세대 조화를 이루는 청춘 배우들의 찰떡 캐스팅과 이들이 선사하는 사랑스러운 케미가 돋보일 예정.

한편 '동감'은 오는 1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