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종석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종석이 영화 '데시벨'을 개봉을 앞두고 정체를 숨기는 것에 대해 고민했다고 밝혔다.

21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데시벨'(감독 황인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황인호 감독, 배우 김래원, 이종석, 정상훈, 박병은, 차은우가 참석했다.

'소음에 반응하는 폭탄'이라는 독특한 소재의 '데시벨'은 소음이 커지는 순간 폭발하는 특수 폭탄으로 도심을 점거하려는 폭탄 설계자(이종석 역)와 그의 타깃이 된 전직 해군 부함장(김래원 역)이 벌이는 사운드 테러 액션.

극 중 이종석은 폭탄 설계자이자 멘사 출신 해군 대위로 분했다. 그는 뛰어난 두뇌로 '소음 반응 폭탄'이라는 특수 폭탄을 설계, 도심 한복판을 테러의 무대로 삼고 숨 막히는 긴장감을 만들어내는 인물.

이날 이종석은 '데시벨' 개봉을 앞두고 "좋다. 저도 선배님들과 작업과 즐거워서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근 드라마 '빅마우스'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던 이종석. 그는 "제 얼굴은 하나다. (맡은) 이 캐릭터는 폭탄 설계자이기도 하지만, (김래원) 선배님에게 전화하는 누군가이기도 하다. 중반까지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장 신경 쓴 건 개봉 때까지 어떻게 숨길 것이냐는 것이었다. 그래서 전화 통화 목소리를 다르게 낼까라며 감독님과 음성 변조를 어떻게 해서 정체를 숨길까 하는 고민했다. 많은 도움을 받아서 잘했다"고 덧붙였다.

이종석은 "제작보고회 (참석)까지 예상을 못했다. 등장하면 스포일러가 되지 않을까 하는 부분이 있었다. 반전이 많은 작품이다"이라고 귀띔했다.

한편 '데시벨'은 오는 11월 1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