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 /사진=텐아시아 DB
소지섭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소지섭이 영화 '자백'을 통해 스릴러에 처음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자백'(감독 윤종석)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윤종석 감독, 배우 소지섭, 김윤진, 나나가 참석했다.

'자백'은 밀실 살인 사건의 유일한 용의자로 지목된 유망한 사업가 유민호(소지섭 역)와 그의 무죄를 입증하려는 승률 100% 변호사 양신애(김윤진 역)가 숨겨진 사건의 조각을 맞춰나가며 벌어지는 이야기. '자백'의 원작은 스페인 영화 인비저블 게스트다.

극 중 소지섭은 유민호 역을 맡았다. 유민호는 밀실 살인 사건의 유일한 용의자로 지목된 유망한 사업가다.

이날 소지섭은 "원작의 큰 틀을 가져가지만 세세한 내용이나 후반부에 바뀐 부분이 많았다. 원작에 대한 부담감이 있었지만 반대로 원작을 신경 안 쓰고 유민호에 대해 새롭게 더 신경 썼다"고 말했다.

촬영 후 2년 만에 개봉하게 된 소감에 대해서는 "2년이 흘렀지만 개봉해서 관객을 만날 수 있어 행복하다. 영화를 보면서 젊어 보인다고 했다. 스릴러 장르를 처음 했는데 다행히도 저의 낯선 모습이 많이 보인 거 같아서 개인적으로 만족한다. 앞으로도 재밌는 장르여서 한 번 더 해봐야 하지 않을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자백'은 오는 2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