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주혁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남주혁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남주혁이 영화 '리멤버' 촬영 소회를 밝혔다.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G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리멤버'(감독 이일형)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 간담회에는 이일형 감독, 배우 이성민, 남주혁이 참석했다.

'리멤버'는 가족을 모두 죽게 만든 친일파를 찾아 60년간 계획한 복수를 감행하는 알츠하이머 환자 필주(이성민 역)와 의도치 않게 그의 복수에 휘말리게 된 20대 절친 인규(남주혁 역)의 이야기.

극 중 남주혁은 인규를 연기했다. 인규는 의도치 않게 필주의 복수에 가담하게 된 상황이 당황스러운 20대 청년이다.

이날 남주혁은 "('리멤버' 촬영 후) 시간이 많이 흘렀다고 생각한다. 요즘 그 당시를 많이 돌이켜보고 있다. 현장에 가서 많이 느끼고 열심히 촬영했던 거 같다"고 돌아봤다.

이어 "시간이 지나서 오랜만에 영화를 보니 화면 속에 있는 제 모습을 보면서 '많이 어렸었구나'라는 생각이 잠시나마 들었다"고 덧붙였다.

남주혁은 "연기적으로는 지금도 그렇고, 이전에도 현장에서 늘 집중했었다. 저 역시도 제가 나온 작품을 보지 못하는 성격이다 보니 늘 최선을 다해서 했던 기억이 크게 남는다"고 전했다.

한편 '리멤버'는 오는 2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