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웅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박성웅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박성웅이 영화 '대무가'(감독 이한종)를 통해 새로운 변신에 나선 소감을 밝혔다.

12일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대무가' 개봉을 맞아 박성웅의 일문일답 인터뷰를 공개했다. '대무가'는 용하다 소문난 전설의 대무가 비트로 뭉친 신(神)빨 떨어진 세 명의 무당들이 각자 일생일대의 한탕을 위해 프리스타일 굿판 대결을 펼치는 통쾌한 활극.
박성웅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박성웅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박성웅은 극 중 신(神)빨 떨어진 마성의 무당 마성준으로 분해 지금껏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얼굴을 자랑할 예정이다. 한때는 이름 꽤나 날렸지만 교도소에 다녀온 후 신(神)빨 잃고 술빨로 버티고 있는 무당 마성준은 능글맞지만 따뜻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선보인다.

박성웅은 데뷔 후 처음 무당 캐릭터를 맡아 또 한 번의 연기 변신으로 관객들을 놀라게 할 전망이다. 장르, 캐릭터 불문 다양한 모습을 보여준 박성웅이 마성의 매력을 가진 캐릭터를 어떻게 완성했을지 기대감을 모은다.
박성웅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박성웅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다음은 박성웅이 소속사를 통해 전한 일문일답Q. 대무가 개봉 소감
A. '대무가'는 2년 전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됐었고, 코로나19로 인해 개봉을 오래 기다렸습니다. 3년을 기다린 만큼 저에겐 남다른 애정이 있는 작품이 스크린을 통해 관객들을 만난다고 하니 더 의미가 깊게 다가옵니다.

Q. 마성준 역할 어떻게 준비하셨는지, 캐릭터가 가진 가장 큰 매력은?
A. 마성의 남자 준, 마성준은 저 박성웅과는 정반대의 삶을 살았습니다. 마성준은 20대에 성공했지만 점점 하락의 길을 걷는 캐릭터고, 저는 젊었을 때 무명이 길었지만 지금은 관객들을 이렇게 만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람이기에 느끼는 공허함은 똑같은 것 같습니다. 잘 나가던 사람들은 과거의 나를 버리기가 쉽지 않은 것 같아요. 하지만 자연스럽게 능글맞은 캐릭터를 표현하려고 했고, 외적으로는 감독님이 초반 캐릭터를 위해서는 살을 찌웠으면 좋겠다고 해서 살도 찌우고 수염도 한 달 동안 안 깎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Q. 박성웅의 연기 변신이라고 볼 수 있겠다. 배우로서 쉽지 않았을 텐데 캐릭터를 고르는 기준 및 작품을 결정할 때 고려하는 사항은?
A. 연기 변신하고 싶어서 선택한 캐릭터, 작품입니다. 저는 도전하는 방향을 지향합니다. 로버트 드니로 배우처럼 모든 작품에서 다른 사람처럼 보이고 싶은 마음도 있고요. '대무가' 마성준 캐릭터는 저에게 새롭고, 색다르고, 즐거운 도전이었습니다. '대무가 패밀리를 만나서 너무 좋고요!

Q. 이한종 감독과의 작업은 어땠나?
A. 감독님과 작업을 해보고 작품을 보니 역시 저의 선택이 틀리지 않았다는 걸 증명해준 감독님입니다. 이한종 감독님과는 쭉- 갈 수 있겠구나! 하는 임팩트가 남았습니다.

Q. 양현민, 류경수, 서지유와의 에피소드는?
A. 양현민 배우는 '공작'에서 처음 봤는데, 계곡에서 촬영 후 막걸리에 파전을 먹은 기억이 납니다. 그 이후 '오케이 마담'에서도 만났고, '대무가'에서도 만나서 기쁩니다. 현민이는 좋은 배우입니다. 코미디는 두말할 것도 없고요. 이번 작품에서 아마 가장 빛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류경수 배우는 눈빛이 약간 저 젊었을 때와 비슷한 것 같습니다. 쌍꺼풀 없는 눈에 서늘하면서 선함까지 가지고 있달까요? 다양한 얼굴을 가진 배우입니다. 막냇동생이라 유난히 아꼈던 기억이 납니다.

서지유 배우는 출산 한 달 만에 촬영에 나올 정도로 열정적인 친구입니다. 모유 때문에 밥도 같이 못 먹는 경우도 있어서 많이 안타까웠습니다. 하지만 첫 촬영부터 편했고, 지유배우 포함 현민, 경수, 경호 배우들, 동생들과 함께 즐겁게 촬영했습니다!

Q. 정경호, 오대환, 윤경호 모두 캐스팅한 것으로 알고 있다. 그만큼 영화에 애정이 돋보이는데, 캐스팅 비하인드는?
A. 두 가지입니다. 일단 작품이 좋았고, 제가 너무 예뻐하는 말이 필요 없는 동생들입니다. 한번 제안했는데 다들 흔쾌히 출연을 결정해줘서 더욱 고마웠습니다.

특히 정경호 배우는 사실 이 작품을 같이 할 확률이 10%도 안 된다고 생각했는데, 대본을 받고 이틀 뒤 한다고 해서 감독님도 매우 좋아하셨던 기억이 있습니다. 윤경호 배우의 전무후무 사시 연기는 애드리브인데 현장에서 반응이 폭발했다고 들었고요. 대환이도 굿판 마지막 날 와서 촬영해서 수고가 많았습니다. 다들 너무 고맙습니다.

Q. 굿 장면은 액션신처럼 에너지를 많이 쓰는 것이 느껴졌다. 어떻게 준비하셨고, 촬영은 어떠셨는지?
Q. 굿 장면을 위해 3개월 동안 충무아트센터에서 뮤지컬 안무가 선생님께 안무를 배웠습니다. 열심히 준비했었고, 굿 장면은 컷 by 컷으로 촬영을 안 하고 다 마스터로 앵글을 바꿔가며 촬영을 한 거라 체력이 관건이었습니다.

준비기간이 길어 체력 외에는 캐릭터를 표현하는 데는 문제가 없었습니다. 제일 기억나는 촬영 포인트는, 첫 리허설 때입니다. 첫 리허설은 제작진도 포함해 모두가 다 처음 보는 장면인데, 리허설 첫 촬영에서 4~50명의 보조 출연자들이 박수를 크게 보내주셔서 마치 커튼콜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Q. 예비 관객들에게 박성웅이 추천하는 '대무가' 관전 포인트는?
A. 우리는 힙합니다! 우린 다 한 글자입니다! 힙! 한! 흥! 굿! 화려한 컬러도 있지만 화려하고 힙한 BGM이 있으니 장면들과 매우 잘 어울립니다. 좀 답답하다 싶으면 사이다처럼 쏙 뚫리는 장면이 나오고, 진지하다 싶으면 코미디가 나오고 또 멜로가 나오니 장르 불문 종합 선물 세트 같은 작품입니다. 여러분에게도 선물 같은 작품이 되면 좋겠고, 재미있게 관람하세요! 감사합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