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하균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신하균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신하균이 티빙 오리지널 '욘더'로 한지민과 20년 만에 재회한 소감을 밝혔다.

7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BIFFXGENESIS 야외무대에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온 스크린' 섹션에 공식 초청된 티빙 오리지널 '욘더' 오픈 토크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이준익 감독, 신하균, 한지민, 이정은, 정진영이 참석했다.

'욘더'는 세상을 떠난 아내로부터 메시지를 받은 남자가 그녀를 만날 수 있는 미지의 공간 '욘더'에 초대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신하균, 한지민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신하균, 한지민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신하균과 한지민은 2002년 MBC 드라마 '좋은 사람' 이후 20년 만에 '욘더'로 재회했다. 그만큼 두 사람의 투 샷은 반가움을 더한다.

이날 신하균은 재회한 한지민에 대해 "여전히 예쁘고 아름답지만 달라진 건 대화다. 대화를 많이 했다. 어렸을 때는 이렇게 말이 많은 줄 몰랐다. 목소리도 크고 즐겁게 작업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제가 연기한 캐릭터는) 액션보다 리액션이 더 많다. 감정을 드러내기보다 안으로 삼키고 있는 사람이다. 어떤 배우가 이 롤이 될지 궁금했다. 지민 씨가 해서 얻은 부분이 많다. 밝고 긍정적인 게 잘 맞다. 똑똑하고 영리한 배우라고 생각이 들었다. 그걸 받아서 연기 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욘더'는 오는 14일 티빙에서 공개된다.

부산=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