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늑대사냥' 박종두 역 서인국 인터뷰
서인국 /사진제공=TCO(주)더콘텐츠온
서인국 /사진제공=TCO(주)더콘텐츠온


배우 서인국이 영화 '늑대사냥'을 통해 변신한 자기 모습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서인국은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개봉을 앞둔 영화 '늑대사냥'(감독 김홍선)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늑대사냥'은 극악무도한 범죄자들을 태평양에서 한국까지 이송해야 하는 상황 속, 지금껏 보지 못한 극한 상황에 처하게 되는 하드보일드 서바이벌 액션.

극 중 서인국은 박종두를 연기한다. 박종두는 반란을 주도하는 일급 살인 인터폴 수배자다. DNA에 '악'만 존재하는 듯한 잔인한 성격으로 범죄자들까지 두려워하는 공포의 대상으로 군림하는 일급 살인 범죄자.
서인국 /사진제공=TCO(주)더콘텐츠온
서인국 /사진제공=TCO(주)더콘텐츠온
이날 서인국은 "몸이 좋은 상황에서 노출하는 거였다면 엄청 신경을 썼을 것"이라며 "'늑대사냥'을 자세히 보시면 제 뱃살이 엄청나게 나와 있다. 그렇기 때문에 별로 노출에 대해 신경을 안 썼다. 그러거나 말거나 저의 목표는 덩치였다"고 말했다.

서인국은 극 중 자신의 변신에 대해 "이러한 변신은 저에게 있어서 최초다. 만족한다. 온몸에, 얼굴에 타투도 그렇고 이도 누렇게 하는 게 하면서 즐겁더라. 아침마다 준비하는 게 기본 2~3시간 걸렸다. 피부가 약하니까 지울 때도 오래 걸렸다. 그 과정들이 지루하고 힘들다. 저는 타투를 하고 또 분장을 다시 해야 했다. 길게 잡으면 4~5시간을 준비한다. 매일 매일은 아니지만, 이걸 반복하면 지친다. 무모할 정도로 하고 나면 변신한 저의 모습에 만족도가 있다 보니 참을 수가 있더라"고 했다.

또한 극 중 노출에 대해 "저의 신체 부위인 엉덩이를 노출하는 건 처음이기도 했다. 재밌었다. 타투는 스티커를 붙었다. 타투를 그렸다면 모르겠는데, 스티커를 붙이니 뭔가 타이츠 하나 입는 느낌이었다"며 "움직일 때 덧씌워진 느낌이 있었다. 배우라는 직업을 하다 보니까 낯섦에 대해 길러진 거 같다. 낯섦에 대한 벽이 허물어졌다. 제가 가지고 있는 성향과 앵글에 있는 다른 서인국이 익숙해져 있다"고 설명했다.

서인국은 "악역이고 외적으로 변신하니 오히려 엄청 재밌었다. 분장하는 게 정말 힘들었다. 몰랐는데 제가 스티커 알레르기가 있더라. 처음에는 제가 타투를 할 수 있는 게 아니니까 즐겼다. 피부에 땀띠가 일어나더라. 다 괜찮았는데 저만 그렇게 힘들었는데 하는 제가 즐겁더라"며 "종두로 변신했을 때 세트장에서 웃통을 까고 활보하고 다녔다. 종두를 만들기 위해 먹으면서 엄청나게 먹었다. 등빨이라고 해야 하나 등빨을 키운 저의 모습이 만족스럽더라"고 전했다.

한편 '늑대사냥'은 오는 21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