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 "촌놈에 왕따 자처했었던 나, 이젠 동료들과 게임도 함께"('서울대작전')


배우 유아인이 현장에서 변화된 모습을 보였다.

5일 넷플릭스 영화 '서울대작전'의 주연 유아인과 화상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유아인은 옹성우, 박주현, 송민호 등 어린 후배들과 함께한 소감에 대해 "난 신인시절 현장이 불편했다. 워낙에 촌놈이기도 했고 작품 관련 이야기 아니면 현장에서 왕따를 자처하는 편이었다"라며 "그런데 이번 작품에 함께한 친구들은 신인인데도 자유롭고 편안한 모습을 보이더라. 나랑은 참 많이 다르다고 생각했다. 나도 그런 모습을 가져갈 수 있었다면 어땠을까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예전엔 다른 배우들과 의자를 100m 정도의 거리에 두었다면 이번엔 바로 옆에 나란히 둘러앉아서 사적인 얘기들을 많이 했다. 같이 게임도 하고 함께 어울리는 적극성을 보였다. 많이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대작전'은 1988년,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는 상계동 슈프림팀이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받고 VIP 비자금 수사 작전에 투입되면서 벌어지는 카체이싱 액션 질주극이다. 유아인은 자타공인 최강의 드리프터 ‘동욱’ 역을 맡았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