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준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이서준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변요한 조카' 이서준이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 흥행과 함께 올해 가장 빛나는 배우로 손꼽히고 있다.

영화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

개봉 33일 만에 7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올여름 최고 흥행작으로 자리를 굳히고 있는 가운데 왜군 수군 최고사령관 와키자카 야스하루(변요한 분)의 조카이자 왼팔 사헤에 역을 맡은 배우 이서준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
이서준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이서준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이서준은 사헤에 역을 연기하기 위해 과감한 삭발투혼을 감행하는 것은 물론, 눈 뜨자마자 일본어 고어를 듣고 연습했다고. 이를 증명하듯 이서준은 뱀을 연상시키는 강렬한 눈빛으로 등장마다 스크린을 장악하는가 하면 조선과 왜의 치밀한 수 싸움 속 누구보다 빠른 눈치와 대담한 행동으로 러닝타임 내내 관객들을 숨죽이게 했다.

특히 극 초반 스님 분장을 한 채 조선 수군의 전략부터 임준영(옥택연 분)의 정체까지 재빠르게 파악하며 극의 흐름을 주도한 이서준은 극 후반에도 와키자카의 든든한 왼팔답게 해전을 이끌었다. 이러한 과정에서 이서준은 섬뜩한 눈빛 연기와 살벌한 표정 등 빈틈없는 열연으로 극의 긴장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이처럼 ‘한산: 용의 출현’으로 대중들에게 강렬한 눈도장을 찍은 이서준이 스크린 밖에서는 캐릭터와 상반되는 행보를 선보이기도. 지난 8월 21일 이서준은 자신의 SNS에 '한산: 용의 출현' 배우들과 함께 수해 복구 봉사활동을 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이서준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이서준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저희가 받은 사랑과 관심이 누군가에게도 따뜻하게 전달되었으면 합니다"라는 메시지를 남긴 이서준은 이어 지난달 28일에도 한산: 용의 출현' 팀과 함께 여의도 한강 공원에서 쓰레기를 줍는 봉사활동을 실천하며 스크린 밖에서도 감동을 전했다.

그뿐만 아니라 이서준은 학교 선후배 사이인 배우 차서원에게 지목받아 헌혈 릴레이 캠페인에도 참여했다. '한산:용의 출현'의 흥행으로 인해 하루하루 감사한 마음으로 살고 있다는 이서준은 "누군가를 도울 수 있다는 생각에 매우 뿌듯하다"라며 어려운 시국 선한 영향력으로 훈훈함을 더했다.

앞으로 이서준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집중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