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육사오' 포스터
/사진=영화 '육사오' 포스터


억울한 연기의 달인인 고경표와 희극인상 이이경이 B급 웃음으로 무장했다. 두 사람은 57억 로또 1등 종이를 사수하기 위해 작전을 펼친다.

'육사오'는 바람을 타고 군사분계선을 넘어가 버린 57억 1등 로또를 둘러싼 남북 군인들 간의 코믹 접선극. 누구나 꿈꿔봤을 로또 1등 당첨이라는 유쾌한 설정에 꼬리에 꼬리를 무는 스토리를 그린다.

전역 3개월을 앞둔 말년 병장 천우(고경표 분)의 손에 우연히 로또 종이 한 장이 날아든다. 침상에 누워 로또 추첨 방송을 보던 천우는 기절한다. 바로 자기 손에 로또 1등 종이가 있기 때문. 로또 1등 당첨 금액은 무려 57억 원.

천우의 얼굴은 하회탈처럼 웃음으로 가득했다. 근무를 서면서 인생 계획을 세우는 등 여유로운 나날을 보냈다. 그렇게 인생 대역전을 눈앞에 둔 그에게 꽃길이 가득할 줄만 알았다. 하지만 로또 1등 당첨 종이는 바람에 휘날려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 땅에 떨어진다.

바람을 타고 날아간 로또 1등 종이는 북한군 용호(이이경 분) 앞에 떨어졌다. 용호는 그냥 종이인 줄 알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지만, 왠지 모르게 자꾸 따라오는 종이를 주워 주머니에 넣었다. 그러던 중 대남 해킹 전문 상급 병사 철진(김민호 분)으로부터 로또 1등의 가치는 57억, 달러로 계산하면 600만 달러라는 정보를 얻는다.
/사진=영화 '육사오' 스틸
/사진=영화 '육사오' 스틸
로또 1등 당첨 종이 원소유주 천우는 종이가 꼭 필요했다. 용호 역시 간절히 바랐다. 로또 1등 종이의 가치와 행방을 알게 된 강대위(음문석 분), 만철(곽동연 분)은 천우 옆에. 정치지도원 승일(이순원 분)과 철진은 용호 옆에 붙어 남과 북으로 팀을 나눠 로또 1등 소유권을 놓고 협상에 나선다. 과연 57억 로또 1등 당첨 종이의 주인은 누가될까.

'육사오'는 그동안 봐왔던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등에 나온 남북 군인을 주인공으로 내세웠다. 딱 봐도 뻔하지만, 로또 1등 당첨 종이를 둘러싼 각 캐릭터의 매력은 소소하게 웃음을 자아낸다.

'SNL', 시트콤 '감자별 2013QR3', 영화 '헤어질 결심'에서 웃음과 억울함을 담당했던 고경표가 오랜만에 코미디 장르로 돌아와 반가움을 더한다. 입금 전 행복한 고경표로 유명한 그는 촬영 중간에 몸무게를 증량했다.

살이 오른 억울한 표정의 고경표는 웃음을 담당한다. 이이경 역시 고경표에게 밀리지 않는 개그 감각을 보여준다. 여기에 얼굴만 봐도 웃긴 음문석과 박세완, 곽동연, 이순원, 김민호까지 힘을 합쳐 소소한 웃음을 자아낸다. 물론 1600만 관객을 동원한 '극한직업'처럼 배꼽을 잡는 웃음은 아니다.

황당무계하지만 매끄럽지 못한 '육사오'는 소소한 웃음이라는 포인트를 내세웠다. 말도 안 되는 상황이라도 영화적 재미로 허용할 수 있다. 그저 지친 일상 속 팝콘 무비로 찜찜한 합격점을 줄 수 있다. 합격점이 될 수밖에 없는 이유는 오랜만에 등장한 코미디 영화이기 때문이다.

8월 24일 개봉. 러닝 타임 113분. 12세 관람가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