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영화 '카터'의 제작보고회가 2일 서울 종로 JW 메리어트 동대문에서 열렸다. 정병길 감독, 배우 주원.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넷플릭스 영화 '카터'의 제작보고회가 2일 서울 종로 JW 메리어트 동대문에서 열렸다. 정병길 감독, 배우 주원.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정병길 감독이 넷플릭스 영화 '카터'에 주원을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2일 서울 종로 JW 메리어트 동대문에서 넷플릭스 영화 '카터'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정병길 감독과 배우 주원이 참석했다.

주원은 모든 기억을 잃은 채 의문의 작전에 투입된 요원 카터 역을 맡았다.

정 감독은 “한 남자가 잠에서 깨어나자마자 쫓기에 되고 귀에서 들리는 의문의 목소리에 의존해서 미션을 수행하게 된다”고 작품을 소개했다.

정 감독은 “제가 데뷔작을 찍을 때 주원 씨와 할 뻔하기도 했다. 주원 씨가 가진 우수 있는 눈으로 카터가 가진 복잡한 심정을 잘 표현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정 감독은 “기존에 주원이 꽃미남 느낌이 있어서 그걸 바꿔서 거친 느낌을 내려고 했다. 미팅 해보니 주원이 상남자 같은 부분이 있더라”고 말했다. 이어 “티저가 나왔을 때 미국의 3대 메이저라고 불리는 회사에서 저한테 문자 메시지가 왔다. ‘감독님, 이 배우 신인인가요?’라고 하더라. 당연히 주원 씨를 아는데 너무 다르니까 그렇게 말한 거다. 기분 좋았다”며 주원의 이미지 변신을 자신했다.

'카터'는 의문의 작전에 투입된 카터가 주어진 시간 안에 자신을 되찾고 미션을 성공시켜야만 하는 리얼 타임 액션 영화. 오는 5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