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영화 '카터'의 제작보고회가 2일 서울 종로 JW 메리어트 동대문에서 열렸다. 배우 주원.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넷플릭스 영화 '카터'의 제작보고회가 2일 서울 종로 JW 메리어트 동대문에서 열렸다. 배우 주원.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주원이 넷플릭스 영화 '카터'의 액션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2일 서울 종로 JW 메리어트 동대문에서 넷플릭스 영화 '카터'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정병길 감독과 배우 주원이 참석했다.

주원은 모든 기억을 잃은 채 의문의 작전에 투입된 요원 카터 역을 맡았다.

주원은 “이번에 액션신이 많았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몇 명과 싸우나’, ‘몇 명을 다치게 하나’는 마음으로 촬영장에 갔다. 매일 고강도 촬영이었다. 합을 외우는 것에 더해 촬영 기법까지 매일매일이 버라이어티했다. 재밌었다”고 전했다.

주원은 ‘인간 병기’ 카터를 표현하기 위해 7kg 가량 벌크업했다. 그는 “우리 영화가 2시간이 좀 넘는데 2시간 내내 액션이다. 이 합을 통째로 외우고 촬영에 들어갔다. 그런데도 촬영장에 가면 조금씩 바뀌었다. 거의 2시간 분량의 합을 외우고 들어가야 해서 액션 연습을 했다”고 말했다.

주원은 액션팀에 “위험한 촬영이 많은데 리허설을 10번 넘게 해주셨다. 배우가 안전에 대한 확신을 가지고 할 수 있도록 해주셨다. 그 분들이 없었다면 제가 화끈한 액션을 못 했을 것“이라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카터'는 의문의 작전에 투입된 카터가 주어진 시간 안에 자신을 되찾고 미션을 성공시켜야만 하는 리얼 타임 액션 영화. 오는 5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