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헌트' 포스터
/사진=영화 '헌트' 포스터


영화 '헌트'(감독 이정재)가 제47회 토론토국제영화제 초청과 해외 144개국 선판매되는 쾌거를 기록했다.

8월 1일 배급사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에 따르면 '헌트'가 오는 9월 9일 개막하는 제46회 토론토국제영화제에 초청됐다. 또한 해외 각지 배급사 관계자들의 관심 속에 144개국에 판매되는 쾌거를 이뤘다.

북미 지역 최대 규모의 영화제인 토론토국제영화제는 칸국제영화제, 베를린국제영화제, 베니스국제영화제와 함께 세계 4대 국제영화제로 꼽힌다. 캐나다는 물론 미국, 유럽, 아프리카 등 전 세계 유수의 영화를 소개하는 유서 깊은 영화제로, 매년 할리우드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하는 것으로도 명성이 높다.

'헌트'는 Gala Presentation(갈라 프레젠테이션) 부문에 공식 초청되어 9월 15일 북미 프리미어로 상영된다. 앞서 제75회 칸영화제에 이어 토론토국제영화제까지 유럽과 미국의 영화제를 모두 섭렵하게 됐다.

해외 유수 영화제에 공식 초청되는 것에 이어 '헌트'는 특히 해외 각지 배급사 관계자들의 관심 속에 144개국에 판매되는 쾌거를 이뤘다. 프랑스, 독일, 오스트리아, 스위스, 이탈리아, 벨기에, 네덜란드, 룩셈부르크, 스페인, 영국, 덴마크, 노르웨이, 핀란드, 스웨덴 등 유럽 주요 국가 등을 비롯해 일본, 대만, 인디아, 홍콩, 말레이시아, 태국, 호주, 뉴질랜드, 남미, 중동, 몽골,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트남, 러시아, 터키, 브라질, 멕시코 등 144개국과 판권 판매 계약을 맺었다.

여기에는 각 지역 최고 배급사들이 포함돼 있어 '헌트'를 향한 높은 관심을 입증한다. 특히 해외 배급사의 한 관계자는 "우리는 '헌트'를 보고 스토리와 함께 두 남자의 인생과 자긍심 그리고 신념들이 담겨 있어서 좋았다"고 밝혔다.

그뿐만 아니라 '헌트'는 미국 뉴욕 맨해튼의 최고 번화가인 타임스퀘어 광장에서 해외 팬들을 만났다. 뉴욕 타임스퀘어는 하루 유동 인구가 150만 명에 달하는 전 세계의 이목이 가장 집중되는 곳으로 '헌트'의 글로벌한 스케일을 알 수 있는 대목. 전 세계를 강타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의 주역으로서 아시아 국적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 후보에 노미네이트된 이정재가 '헌트'의 감독으로 한국을 전 세계에 알리며 새로운 역사를 이어 쓰고 있다.

한편 '헌트'는 오는 10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