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한산: 용의 출현' 이순신 역 박해일 인터뷰
박해일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박해일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박해일이 영화 '한산: 용의 출현' 속 이순신 장군을 알아가면 알아갈수록 초라해졌다고 밝혔다.

박해일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 항포 해전 이후 약 한 달간, 한산해전이 일어난 후일까지를 그린다.

극 중 박해일은 조선 최고의 명장 이순신으로 분했다. 이순신은 굳건한 신념과 어떤 상황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지혜로운 성정을 지닌 조선 최고의 장군이자 조선의 바다를 지키는 전라좌수사. 그는 신중하면서도 대담한 카리스마를 지닌 이순신 장군의 모습과 젊은 시절의 패기를 표현했다.
박해일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박해일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전작인 '명량'은 2014년 1761만 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현재 역대 한국 영화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박해일도 '명량'에 대한 부담감이 없진 않을 터.

이날 박해일은 "흥행적인 측면은 생각할 수도 없었던 입장이었다. 캐릭터를 연기 해야 한다는 마음 때문에 (부담이) 구체적으로 눈에 보이지 않았다. 그 기분을 떨치려고 했다. 촬영 현장에서 구체적으로 한컷 한컷 찍을 수 있겠다는 것 그뿐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최민식 선배님이 '얼굴을 보고 촬영을 할 수 있더라면'이라고 인터뷰하셨다. 이순신 장군을 알아가면 알아갈수록 저는 초라해져 가기만 했다. 배우로서 연기를 해야 하는데 그 간을 어떻게 좁히고 채워나가야 하는지도 모르겠더라. 김한민 감독님이 나를 앉혀 놓고 몇 시간씩 역사 선생님 같은 태도로 도움이 될만한 걸 말씀 해주셨다. 도움은 되지만 움직일 수 있는 동력은 안 되더라"고 덧붙였다.

박해일은 "준비할 때 이순신 장군이 수양을 많이 쌓은 군자이자 도인 같은 분이라는 자료를 찾아냈다. 마음 수양부터 하자고 했다. 동네에 있는 절도 갔었다. 앉아서 염불 소리도 듣고, 마음 수양을 많이 했다. 숙소에서 있을 때도 자세를 똑바로 하고 일정 시간 혼자 있을 때 시나리오를 보면서 그 어떤 작품보다 마음을 좀 비워내려고 했다"며 "그렇지 않으면 시야가 좁아지는 욕심이 생기더라. 전체를 봐야 하는 시야가 있는 캐릭터라고 생각했는데 자꾸 내 연기만 해야 한다는 기분을 경계했다"고 전했다.

한편 '한산: 용의 출현'은 오는 27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