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외계+인' 1부 가드 역 김우빈 인터뷰
김우빈 /사진제공=에이엠엔터테인먼트
김우빈 /사진제공=에이엠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우빈이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호흡을 맞춘 발달 장애를 앓고 있는 정은혜를 언급했다.

김우빈은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 1부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다.

극 중 김우빈은 가드 역을 맡았다. 가드는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의 호송을 관리하는 인물이다.

김우빈은 '외계+인' 1부 개봉에 앞서 예능 '어쩌다 사장2',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로 시청자와 만났다. 그는 "'우리들의 블루스'로 큰 사랑을 받았다. 감사하다는 말보다 멋진 말이 떠오르면 좋을 텐데. '감사하다'가 최대의 표현이다. 제 마음을 다 전할 수 없어서 아쉽지만 감사하다"고 밝혔다.
김우빈 /사진제공=에이엠엔터테인먼트
김우빈 /사진제공=에이엠엔터테인먼트
이어 "그동안 보여드렸던 느낌과는 다른 느낌을 보여줄 수 있어서 개인적으로 행복했고 기다려왔다. 새로운 모습들을 반겨주셔서 감사했다. 현장에서도 좋은 분들과 함께해서 그 시간이 좋은 기억으로 남아있다. 좋게 봐주시니까 감사하다. 저는 항상 제 연기를 편하게 못 본다. 모니터할 때마다 부족함이 많다. 다시 하면 더 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우빈은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한지민의 언니로 등장한 배우이자 작가인 정은혜에 대해 언급했다. 김우빈은 정은혜 작가의 영화인 '니얼굴' 홍보대사를 자처하기도. 그는 "어제도 연락했다. 은혜 씨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게 조심스럽다. 저희 모두가 그녀와의 첫 촬영을 기다렸다. 잘할 수 있도록 도와줄 마음을 가지고 있었는데 그 마음이 무색하게 그녀가 잘해줘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김우빈은 "제 앞에서 영희로서 존재해줬기 때문에 영희를 바라보는 정준이 존재할 수 있었다. 그녀와 함께한 시간이 모두 힐링이 많이 됐다. (정은혜는) 되게 솔직하다. 감정 표현을 잘한다. 많은 걸 생각하고 행복을 많이 선물해줬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외계+인' 1부는 오는 20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