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리 /사진제공=매니지먼트mmm
김태리 /사진제공=매니지먼트mmm


배우 김태리가 영화 '외계+인'은 절대 집에서 볼 영화가 아니라고 밝혔다.

김태리는 18일 오전 온라인을 통해 텐아시아와 만나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다.

극 중 김태리는 이안으로 분했다. 이안은 630년 전 고려 말에 권총을 들고 다니는 정체 모를 여인이다. 천둥을 쏘는 처자로 불리며 유명세를 타지만 언제 어디서 어떤 삶을 살아왔는지 누구도 알 수 없는 베일에 싸인 인물이다.

이날 김태리는 '외계+인' 1부 호불호에 대해 "그걸 감안하고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 재밌는 이야기 즐기는 데 있어서 에피타이저라고 생각해주시면 좋겠다. (호불호를) 감안하고 봐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태리 /사진제공=매니지먼트mmm
김태리 /사진제공=매니지먼트mmm
이어 "'외계+인' 1부는 블록버스터다. 큰 영화, 작은 영화를 가리는 건 그렇지만 어떤 영화는 큰 관에서 봐야 좋은 것이 있고, 어떤 영화는 아이맥스에서 보면 안 되는 영화가 있는 것 같다. 우리 영화는 큰 관에서 봐도 좋은 영화"라고 덧붙였다.

김태리는 "우리 영화를 볼 때 영화관이 왁자지껄했으면 좋겠다. 보면서 조용히 감상하는 부류가 아니라 넓은 관을 하하 호호 웃음으로 채워서 볼 수 있는 영화"라며 "스크린에서 만나면 좋을 것 같다. 초반에 '외계+인' 1부 플랫폼에 관해 이야기 할 때 무조건 극장 영화라고 생각했다. 어떻게 이걸 극장에서 안 보나. 절대 집에서 볼 영화는 아니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태리는 "'와호장룡'을 기억하라. 사람들이 모두 즐겨 보지 않았나. 영화는 말도 안 되는 걸 보는 것, 즐기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영화 속에서 말이 안 되는 게 없다. 기본적으로 영화는 내가 현실에서 만날 수 없는 것을 꿈꾸고 내가 죽을 때까지 겪을 수 없는 걸 스크린에서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리는 "즐기는 거다. 영화와 책이 그렇다. 그렇다고 생각하면 말도 안 되는 게 하나도 없다. 저도 그런 생각에 갇혀 있었던 때가 있었다. 내 몸을 시나리오에 맡겨버렸을 때, 최동훈 월드에 맡겼을 때 배우로서 대단한 걸 만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외계+인' 1부는 오는 20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