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규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김성규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열일' 행보를 펼치고 있는 배우 김성규가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을 위해 삭발을 감행했다.

김성규는 오는 27일 개봉하는 '한산: 용의 출현'에서 항왜 군사 준사 역할을 맡았다. 준사는 이순신(박해일 분)의 신념을 보고 운명을 바꾸고자 항왜 군사가 돼 조선을 위해 싸우는 인물. 전쟁의 의미에 대해 질문을 던지고 고뇌할 예정이다.

김성규는 항왜 군사 캐릭터를 효과적으로 구현하기 위해 삭발을 감행했다. 그는 "머리를 미는 데 전혀 주저함이 없었다"며 이마의 힘줄까지 연기했다고. 그뿐만 아니라 일본어 연습에도 많은 시간을 쏟았다는 후문이다.

이러한 김성규의 노력을 지켜본 김한민 감독은 "김성규 배우는 제가 예견했지만, 현장에서 연기를 하는데 '이 시대에 감독하면서 과연 이런 배우를 만날 수 있을까'라는 아주 놀라운 경험을 했다. 이 배우와 같이 일하고 있지만 감독으로서 영광"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성규는 영화 '범죄도시' 흑룡파 막내 양태, '악인전' 연쇄살인마 K, 넷플릭스 시리즈 '킹덤' 총잡이 영신,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의 교도소 권력자 도지태 역 등으로 굵직한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최근에는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돼지의 왕' 정종석 역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웰메이드 호평을 이끌고, 영화가 아님에도 판타지아 필름 페스티벌에 초대되는 이례적인 기록을 세우기도.

이에 한계 없는 연기력으로 영화와 드라마를 아우르며 활약 중인 김성규가 새롭게 선보일 '한산: 용의 출현' 속 준사는 어떨지 관심이 집중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