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탑건: 매버릭' 포스터
/사진=영화 '탑건: 매버릭' 포스터


톰 크루즈 주연 영화 '탑건: 매버릭'이 350만 관객을 돌파했다.

5일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탑건: 매버릭'은 이날 오전 8시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기준) 누적 관객 수 350만 명을 넘어섰다.

이로써 '탑건: 매버릭'은 개봉 14일 만에 350만 명을 불러 모았다. 이례적인 개싸라기 흥행 이변을 보여주고 있는 '탑건: 매버릭'은 개봉 2주차인 지난달 27일 일일 관객 수 15만 6225명이었다. 그리고 개봉 3주차인 7월 4일 일일 관객 수가 변함없이 유지되는 흥행 기현상을 이어가고 있다.

대한민국의 흥행은 외신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콜라이더는 "지난 주말 해외 시장 중 최고 흥행은 바로 대한민국 시장이다. 영화사는 대한민국 시장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영화 개봉을 6월로 변경, 마지막 개봉 국가 한국에서 톰 크루즈와 주역들은 열띤 홍보 투어에 보내기도 했다"며 글로벌 투어의 마지막 국가로 한국을 방문을 심도 있게 조망했다.

지난 주말까지 대한민국 극장가에서 '탑건: 매버릭'은 2760만 달러(한화 약 358억 원)의 수익을 기록했다. 이는 북미를 제외하고 영국 8400만 달러(한화 약 1090억 원), 일본 5700만 달러(한화 약 740억 원), 호주 5100만 달러(한화 약 662억 원), 프랑스 4200만 달러(한화 약 545억 원)를 잇는 전 세계 흥행 5위의 기록이다. 톰 크루즈의 티켓 파워를 여실히 증명했다.

대한민국의 식지 않는 폭발적인 흥행세에 힘입어 '탑건: 매버릭'은 전 세계 흥행 수익 약 11억 달러(한화 약 1조 4400억 원)를 돌파하는 기록을 세웠다. 북미에서는 '겨울왕국 2',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을 넘고 역대 흥행 12위에 이름을 올렸다.

그뿐만 아니라 '탑건: 매버릭'은 입소문 신드롬에 힘입어, IMAX, 돌비 시네마, 스크린X는 물론 4DX관은 연일 매진으로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토르: 러브 앤 썬더' 개봉 이후에도 특별 상영 포맷으로 관람을 희망하는 관객들이 점차 늘고 있어 '알라딘', '보헤미안 랩소디'를 잇는 장기 흥행 신드롬을 이어갈 전망이다.

한편 '탑건: 매버릭'은 교관으로 컴백한 최고의 파일럿 매버릭(톰 크루즈 분)과 함께 생사를 넘나드는 미션에 투입되는 새로운 팀원들의 이야기를 다룬 항공 액션 블록버스터. 현재 절찬 상영 중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