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일, 변요한 /사진=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보는 라디오 방송화면 캡처
박해일, 변요한 /사진=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보는 라디오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해일이 영화 '한산: 용의 출현'에서 호흡을 맞춘 변요한에게 잡아먹힐 것 같다고 밝혔다.

4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서울·경기 107.7MHz) '박하선의 씨네타운'은 코너 '씨네 초대석'으로 꾸며져 영화 '한산: 용의 출현' 주역 박해일, 변요한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해일은 "아마 제가 여자였으면 이번에 함께 (영화에) 출연한 변요한 씨를 스토커처럼 졸졸 따라다닐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알면서 매력을 많이 느꼈다. 아시겠지만 다양한 영화 통해 (알 수 있듯이) 연기력이 출중하다"고 덧붙였다.

박해일은 "날 것의 와일드함이 있는 배우다. 웃을 때는 귀엽다. 상반된 매력을 가지고 있다. 잘생겼다. 이번 작품 하면서 팬 됐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변요한 역시 "형은 제 이상형이다"라고 화답했다.
박해일, 변요한 /사진=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보는 라디오 방송화면 캡처
박해일, 변요한 /사진=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보는 라디오 방송화면 캡처
변요한은 "매력이라는 게 정말 많다. 이번에 선배님이랑 느끼고 배우고 있다. 하루하루 다른 건 배려심이 많고, 어른이시다. 후배들도 잘 챙겨주신다. 넓은 마음과 일부러 칭찬도 해주신다. 쉽지 않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변요한은 "인물로서는 만인의 연인이신데 그런 거 빼고도 멋있다. 멋있음이 묻어있는 좋은 선배님이다. 저도 따라가려고 한다"고 했다. 이를 들은 박해일은 "오늘 맥주 살게"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그뿐만 아니라 박해일은 "다양성 작품인 '목격자의 밤', '소셜포비아' 등을 보고 '이런 배우가 다 있나?'라며 충격받았다"고 전했다.

박해일, 변요한은 영화 '한산: 용의 출현'을 통해 호흡을 맞췄다. 박해일은 이순신 장군, 변요한은 왜군 와키자카를 연기했다.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

박해일은 "어르신들은 어린아이 보고 '장군감이다'라고 말하지 않나. 저는 그런 이야기를 한 번도 안 듣고 살아왔다. 그래서 '저를 볼 때 장군이 어울릴까?'라는 의문이 들 것 같다. 저 역시 김한민 감독님이 제안해주셨을 때 '제가 장군감인가요?'라고 역으로 물어봤다"고 털어놨다.
박해일, 변요한 /사진=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보는 라디오 방송화면 캡처
박해일, 변요한 /사진=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보는 라디오 방송화면 캡처
이어 "시나리오 보고 이야기하자고 하시더라. 최민식 선배님의 용맹스러운 용장의 모습은 아니지만 이번에 연출을 할 때 이순신 장군의 캐릭터는 지혜로운 지장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하시더라. 부담가졌던 거보다 매력적으로 끌리더라. 전투라는 매력을 더 느끼게 됐다"고 덧붙였다.

박해일은 '명량'에서 이순신을 연기한 최민식으로부터 조언을 들었다고. 그는 "최민식 선배님과 아직 개봉하지 않은 영화 '행복의 나라로'를 찍었다. 작업하면서 '한산: 용의 출현'을 할 거 같다고 이야기했다. 여러 표정을 지으면서 제게 부담이 될까 봐 싹 웃으면서 '고생해 봐라'는 느낌이 여러 가지로 느껴졌다"고 설명했다.

반면 변요한은 "(제안받았을 때) 철이 없어서 처음에는 아무 생각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박해일은 "그게 무서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변요한은 "피팅 때 박해일 선배님을 처음 봤다. 마음가짐이 달라지더라. 점점 할수록 판에 잘못 들어온 거 아닌가 싶더라. 조선 쪽으로 가고 싶었는데, 왜군도 부담스럽기도 했다"며 "여러 가지로 하다 보니 힘들 때마다 선배님들 생각하니 힘이 많이 됐다. 극복의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박해일은 '한산: 용의 출현'의 백미로 51분간 펼쳐지는 한산해전이라고 짚었다. 그는 "전투 장면이 저희도 꽤 길다. 요한 씨랑 맞닥뜨리는 장면은 없었다. 보이지는 않지만 보이는 눈빛을 읽어내야 하는 연기를 해야 하는 상황이었다"며 "저도 해본 적이 없어서 집중했다. 중간중간 요한 씨 연기를 봤다. 요한 씨가 정말 죽일 듯이, 잡아먹을 듯이 맹수 같은 눈빛으로 연기를 하더라. '정신 차려야겠다' 싶더라. 이러다 잡아 먹히겠더라"고 말했다.
박해일, 변요한 /사진=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보는 라디오 방송화면 캡처
박해일, 변요한 /사진=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보는 라디오 방송화면 캡처
한편 박해일, 변요한이 출연한 '한산: 용의 출현'은 오는 27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