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 스틸
/보도 스틸


크리스 헴스워스와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이 또 한 번 뭉쳤다.

27일 오후 영화 '토르: 러브 앤 썬더' 화상 기자 간담회가 진행됐다. 자리에는 크리스 헴스워스와 타이가 와이티티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크리스 헴스워스는 "다시 한번 토르 역할 맡게 되어 감사하고 영광"이라며 "감독님과 다시 호흡을 맞출 수 있게 되어 즐거웠던 경험이었다"고 밝혔다.

타이가 와이티티 감독은 "마블과 협업하는 것을 안 할 이유가 없다"며 "스토리 자체가 너무나 재밌기 때문에 즐겁게 작업했다"고 언급했다.
/보도 스틸
/보도 스틸
이들은 나탈리 포트만과 크리스찬 베일에 대한 이야기도 꺼냈다.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은 마이티 토르로 변신한 나탈리 포트만에 대해 "개인적으로 너무 좋아하는 배우. 꼭 함께 작업하고 싶었다"며 "그가 MCU에 컴백한다는 소식에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이전의 모습을 반복하기보다는 나탈리 포트만의 새로운 면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코믹스의 설정을 가져왔다. 묠니르를 가진 마이티 토르로 보이길 바랐다"며 "좀 더 재미를 가져가고 새로운 모습의 나탈리 포트만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또 신 도살자 고르 역의 크리스찬 베일에 대해서는 "그가 맡은 빌런은 동정심을 가진 빌런이다. 옳지 않은 방법이지만 신들이 인간을 제대로 돌보지 않기 때문에 등장하는 인물"이라며 "영화를 보면 크리스찬 베일의 고르가 이해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두 사람은 한국 팬들의 관심과 사랑에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도. 크리스 헴스워스는 "여러분 덕에 이런 이야기를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 역시 "관객이 없으면 이런 영화를 만들 필요가 없을 것"이라며 "모두 여러분 덕에 작업할 수 있게 됐다. 여러분의 사랑을 먹으며 이런 작업을 이어갈 수 있게 되어 대단히 감사하다"고 밝혔다.

한편 '토르: 러브 앤 썬더'는 내달 6일 개봉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