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마녀 2' 포스터
/사진=영화 '마녀 2' 포스터


영화 '마녀 2'(감독 박훈정)가 손익분기점을 달성했다.

27일 배급사 NEW에 따르면 '마녀 Part2. The Other One(이하 마녀 2)'는 개봉 11일 만에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개봉 2주차에도 지치지 않는 흥행세를 보이며 전체 박스오피스 2위, 한국 영화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마녀 2'는 지난 24일부터 26일까지 총 40만 2346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누적 관객수 224만 1525명을 기록했다. 개봉 4일 만에 100만 돌파, 개봉 11일 만에 2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전편 '마녀'보다 빠른 흥행 속도를 보인 '마녀 2'는6월 25일 200만 관객 돌파와 동시에 손익분기점을 달성하는 쾌거를 이뤘다.

한편 '마녀 2'는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신시아 분)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녀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로 절찬 상영 중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