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 한재림 감독(왼쪽부터) /사진=텐아시아 DB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 한재림 감독(왼쪽부터) /사진=텐아시아 DB


영화 '비상선언'(감독 한재림)에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까지 칸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수놓은 주역들이 대거 출연한다.

'비상선언'은 칸국제영화제와 깊은 인연이 있다. 바로 '비상선언'에 출연한 배우 중 무려 5명이 칸 국제영화제에서 수상자, 시상자로 활약하거나 레드카펫을 빛낸 주인공들이기 때문.

'비상선언' 역시 지난해 제74회 칸국제영화제, 예술성과 상업성을 두루 갖춘 작품들을 엄선해 초청하는 대표 섹션 중 하나인 비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이에 송강호, 이병헌, 임시완이 레드카펫을 밟았다.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사진=텐아시아 DB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사진=텐아시아 DB
특히 송강호는 8번째로 찾은 칸국제영화제에서 '브로커'로 대한민국 최초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명실상부 세계가 인정한 연기력의 배우로 우뚝 선 송강호는 '비상선언'이 공개된 작년, 칸국제영화제 심사위원으로도 함께 참석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이병헌은 영화 '달콤한 인생',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에 이어 '비상선언'으로 세 번째 초청을 받았다. 이병헌은 칸국제영화제 '비상선언' 글로벌 프로모션에 참여했을 뿐만 아니라 폐막식 여우주연상 시상자로도 나서 전 세계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전도연은 대한민국 최초로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거머쥔 주인공. 전도연은 영화 '밀양'으로 송강호와 함께 칸국제영화제에 입성, 여우주연상을 받으며 ‘칸의 여왕’이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전도연도 칸국제영화제 심사위원으로도 활약했다.
김남길, 임시완 /사진=텐아시아 DB
김남길, 임시완 /사진=텐아시아 DB
김남길, 임시완은 칸국제영화제가 주목하는 한국의 대표 스타들이다. 김남길은 전도연과 함께 '무뢰한'으로 비경쟁 부문에 초청되어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임시완은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으로 미드나잇 섹션에 초청됐으며, '비상선언'이 두 번째 초대작으로 칸 레드카펫을 빛냈다.

이처럼 무려 다섯 배우들의 남다른 칸과의 인연은 배우들의 연기력을 공식적으로 입증했다. 칸국제영화제 인정한 배우들이 펼칠 영화 '비상선언'의 열연은 스크린을 압도하며 극장에 나설 관객들을 만족시킬 전망이다.

한편 '비상선언은' 항공 테러로 무조건 착륙해야 하는 재난 상황에 맞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리얼리티 항공 재난 드라마로 오는 8월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