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크루즈/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톰 크루즈/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10번째로 내한한 배우 톰 크루즈가 한국 팬들을 향해 오랜만에 인사를 전했다.

20일 오후 서울 롯데호텔월드에서 영화 '탑건: 매버릭' 내한 프레스 컨퍼런스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톰 크루즈와 제리 브룩하이머 프로듀서, 마일즈 텔러, 글렌 포웰, 제이 엘리스, 그렉 타잔 데이비스가 참석했다.

이날 톰 크루즈는 10번째로 한국을 찾은 것에 대해 "대단한 영광이다. 아름다운 문화를 가지고 있는 이 나라에 돌아오게 되어 좋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영화관에 앉아서 함께 영화를 관람한다는 것 자체가 아름다운 경험이다. 모두가 힘든 시기를 겪었다. 그동안 영화 개봉을 위해 노력을 많이 했는데 벅차게 감사하다"며 "기다려준 팬들 고맙다. 여러분들을 위해 영화를 만들었고 앞으로도 계속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탑건: 매버릭'은 교관으로 컴백한 최고의 파일럿 매버릭(톰 크루즈)과 함께 생사를 넘나드는 미션에 투입되는 새로운 팀원들의 이야기를 다룬 항공 액션 블록버스터다. 오는 22일 개봉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