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외계+인' 티저 포스터 /사진제공=CJ ENM
영화 '외계+인' 티저 포스터 /사진제공=CJ ENM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 1부가 7월 20일 개봉을 확정 지었다.

13일 배급사 CJ ENM은 "최동훈 감독의 신작 '외계+인' 1부가 오는 7월 20일 개봉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티저 포스터와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영화 '외계+인' 티저 예고편 /사진제공=CJ ENM
영화 '외계+인' 티저 예고편 /사진제공=CJ ENM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다.

특히 최동훈 감독의 7년 만의 신작이자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이하늬, 신정근, 이시훈까지 신선한 역대급 캐스팅 조합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본격적으로 외계인의 세계관을 다루는 영화 '외계+인'은 독창적이고 새로운 세계관과 개성 넘치는 캐릭터, 우주선과 로봇이 등장하는 스펙터클한 액션을 갖춘 작품.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파괴된 서울 도심 속 웅장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우주선을 중심으로 개성 넘치는 인물들의 모습이 펼쳐졌다. 신검을 손에 넣으려는 얼치기 도사 무륵(류준열 분), 외계인 죄수의 호송을 관리하는 가드(김우빈 분), 천둥을 쏘는 처자 이안(김태리 분)은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으로 보는 이의 시선을 단번에 압도한다.
영화 '외계+인' 티저 예고편 /사진제공=CJ ENM
영화 '외계+인' 티저 예고편 /사진제공=CJ ENM
이어 알 수 없는 이유로 외계인에게 쫓기는 형사 문도석(소지섭 분), 삼각산의 두 신선 흑설(염정아 분)과 청운(조우진 분)은 이전에 보지 못했던 새로운 모습으로 궁금증을 자극한다. 여기에 신검을 차지하려는 가면 속의 인물 자장(김의성 분), 가드의 정체를 궁금해하는 민개인(이하늬 분), 무륵의 부채 속에 사는 고양이 콤비 우왕(신정근 분)과 좌왕(이시훈 분)은 남다른 존재감으로 영화 속에서 보여줄 활약을 기대케 한다.

함께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도심 상공을 가로지르는 압도적 규모의 우주선으로 시작된다. "외계인은 그들의 죄수를 인간의 몸에 가두어 왔다"라는 대사와 로봇 비행체의 "탈옥이다!"라는 외침은 인간의 몸에 가두어진 외계인 죄수의 탈옥으로 인해 어떤 사건이 벌어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고려와 현대를 관통해 등장하는 신검의 정체와 시간의 문을 통과하는 가드는 시대를 넘나들며 펼쳐질 기상천외한 스토리를 예고했다. 그뿐만 아니라 탈옥한 외계인 죄수의 공격을 막으려는 이들과 소문 속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 고려시대에 권총을 든 이안의 모습은 "올여름 시간의 문이 열리고 모든 것이 바뀌기 시작했다"라는 카피와 교차하며 시간을 초월해 펼쳐질 스펙터클한 이야기에 호기심을 더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