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수 /사진제공=NEW
조민수 /사진제공=NEW


배우 조민수가 영화 '마녀 2'를 연출한 박훈정 감독에 대해 언급했다.

조민수는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마녀 Part2. The Other One(이하 마녀 2, 감독 박훈정)'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마녀 2'는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신시아 분)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녀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

극 중 조민수는 백총괄 역을 맡았다. 백총괄은 몇 개월 전 구자윤(김다미 분)에게 살해당한 닥터 백의 쌍둥이 동생이자 마녀 프로젝트의 창시자다.
조민수 /사진제공=NEW
조민수 /사진제공=NEW
조민수는 전편에 이어 '마녀 2'로 마녀 유니버스에 합류했다. 그는 "영화는 각자 해석인 게 매력적이다. 관객이 영화를 보고 다른 해석을 하는 게 매력"이라면서 "감독님이 툭 던졌는데 누구는 그 뜻이라고 하고, 또 다른 누구는 아니야라고 하는 게 영화의 매력이다. 그게 박훈정 감독님의 매력이다. 감독님의 글은 대단하다. '마녀' 시리즈를 같이 해서 좋은 게 아니다"고 말했다.

조민수는 "현장에서 본 박훈정 감독은 막내 이름을 부른다. 막내를 먼저 부른다. 막내의 이름을 아는 대장은 많지 않다. 이야기하다 보면 친절하다. 그리고 머릿속에는 무수히 많은 생각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조민수는 "'마녀 2'에 캐릭터가 많아서 감독님을 붙잡고 물어봤다. 인물이 많아서 대본을 읽고 찢었다. 영상으로 보니 '마녀 2'가 친절하지는 않다. 영화를 보든 장면 집중해서 다 보지 않는다. 대본 안에는 다 있다. 다 던져놨다. 그게 박훈정 감독님의 장점이다"고 설명했다.

조민수는 "저는 대본을 보니까 이해가 더 빠르다. 영상은 빨리 지나가니까 집중도가 떨어진다. 문자로 보는 것들이 있다. 영상에서는 빨리 지나가니까 친절하지는 않다. 친절한 박훈정 감독님은 아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마녀 2'는 오는 15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