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더 배트맨' 포스터
/사진=영화 '더 배트맨' 포스터


할리우드 배우 로버트 패틴슨 주연 영화 '더 배트맨' 속편이 제작된다.

26일(현지 시각)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 등에 따르면 '더 배트맨' 제작사 워너 브러더스는 라스베이거스에서 극장주를 위한 연례 무역 쇼인 시네마 콘을 통해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다.

워너 브러더스는 '더 배트맨' 속편을 제작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더 배트맨'을 연출한 맷 리브스 감독, 로버트 패틴슨 및 전체 제작진이 전원 참여한다고.

맷 리브스 감독은 "'더 배트맨'에 대한 아낌없는 성원에 감사드린다. 전 세계 모든 팀의 믿음과 열정이 없었다면 여기까지 올 수 없었을 것"이라며 "다음 챕터를 위해 이 세계로 다시 뛰어들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더 배트맨'은 북미에서 지난달 개봉, 1억 3400만 달러(한화 약 1688억 원)의 오프닝을 기록했다. 현재 글로벌 박스오피스에서 7억 5900만 달러(한화 약 9563억 원)를 벌어들였다.

또한 '더 배트맨'은 북미에서 올해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린 영화이기도 하다. 하지만 한국에서는 지난달 1일 개봉해 90만 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