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우희./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천우희./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천우희가 앵커 역할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11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 입구점에서 영화 '앵커'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천우희, 신하균과 정지연 감독이 참석했다.

극 중 메인 앵커 세라 역을 맡은 천우희는 "압박감이 좀 심했다"라며 "전문 앵커로서의 모습이 납득이 가야지 관객들이 몰입감을 가질 수 있어서 부담이 심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많이 물어보고 많이 연습하는 수밖에 없었다. 현장에서 감독님과 김민정 아나운서가 많이 도와주고 격려해주셨다. 관객분들 손에 넘어가면 어떻게 보일지 나도 궁금하다"고 말했다.

'앵커'는 방송국 간판 앵커 세라에게 누군가 자신을 죽일 것이라며 직접 취재해 달라는 제보 전화가 걸려 온 후, 그녀에게 벌어진 기묘한 일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4월 20일 개봉.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