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라' 이규형 "어릴 적 크게 느껴졌던 차, 나이 먹으니 작더라"


배우 이규형이 영화 '스텔라'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29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스텔라'의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권수경 감독과 배우 손호준, 이규형, 허성태가 참석했다.

손호준은 차량담보업계 에이스 영배 역을 맡았다. 이규형은 빚에 허덕이다 친구 영배가 거래하는 슈퍼카를 훔치는 동식을 연기했다. 허성태는 차량담보업계의 거물 서 사장으로 분했다.

이규형은 “대본을 재밌게 읽었고, 감독님과 두 배우가 한다는 얘길 듣고 재밌게 촬영할 수 있겠다고 생각해서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규형은 “제가 맡은 캐릭터가 활력을 불어넣는 캐릭터다 보니 유쾌하게 하려고 했다. 상대 배우들이 애드리브도 잘 받아주고 해서 재밌는 장면이 탄생한 것 같다”며 동료들에게 감사했다.

이규형은 “제가 기억하는 우리 아버지의 두 번째 차가 스텔라였다. 할머니댁을 다녀오다 뒷자리에서 누나와 다투던 기억이 있다. 차가 크게 느껴졌는데 이번에 촬영하면서 보니 차가 작더라. 어릴 땐 크게 느껴졌는데 나이 먹고 나니 다르더라”고 추억담을 들려줬다.

'스텔라'는 옵션은 없지만 사연은 많은 최대 시속 50km의 자율주행차 스텔라와 함께 보스의 사라진 슈퍼카를 쫓는 한 남자의 버라이어티 추격 코미디. 오는 4월 6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