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모비우스'의 화상 기자 간담회가 24일 중계됐다. 배우 자레드 레토. / 사진제공=소니 픽쳐스
영화 '모비우스'의 화상 기자 간담회가 24일 중계됐다. 배우 자레드 레토. / 사진제공=소니 픽쳐스


배우 자레드 레토가 영화 '모비우스'에 참여하게 돼 영광이라고 밝혔다.

23일 오전 영화 '모비우스'의 화상 기자 간담회 녹화분이 공개됐다. 이날 행사는 현지와 시차로 인해 녹화 중계로 진행됐다. 다니엘 에스피노사 감독과 배우 자레드 레토, 아드리아 아르호나가 참석했다.

자레드 레토는 희귀 혈액 질환 치료제 연구를 하던 중 모종의 사건으로 초인적 힘과 능력이 생긴 모비우스 역을 맡았다. 아드리아 아르호나는 희귀 혈액 질환의 치료제를 찾고 싶다는 일념으로 연구 중인 의사 마르틴을 연기했다.

자레드 레토는 “한국을 한 번도 못 가봐서 실망스럽다. 그래도 제 이름을 (한글로) 쓸 줄 안다”고 인사했다.

자레드 레토는 “감독님, 아드리아 배우와 함께할 수 있다는 점도 흥분됐지만 가장 저를 매료시켰던 것은 모비우스 캐릭터를 영화화해서 스크린으로 옮길 수 있다는 것이다. 지금껏 많은 아이코닉한 캐릭터들이 스크린으로 옮겨졌는데, 제가 처음으로 모비우스를 영화 캐릭터로 옮길 수 있다는 데 영광스러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자레드 레토는 모비우스 캐릭터의 “이중적인 면에 매력을 느꼈다”고 밝혔다. 그는 “모비우스는 선과 악 사이의 회색 지대에 있다. 그런 지점이 저한테는 흥미로웠다. 관객들도 이제는 전형적인 마블 캐릭터의 새로운 해석, 빌런도 히어로도 아닌 이런 히어로를 만날 준비가 됐다고 생각한다. 이런 이중적 면모는 캐릭터 안에 내재돼 있었다. 저한테는 완벽한 캐릭터였다”며 캐릭터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모비우스'는 희귀 혈액병을 앓는 생화학자 모비우스가 흡혈박쥐를 이용해 치료제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세상을 구원할 힘과 파괴할 본능을 가지게 되며 벌어지는 사건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오는 30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