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에 출연한 배우 한효주. / 사진제공=BH엔터테인먼트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에 출연한 배우 한효주. / 사진제공=BH엔터테인먼트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해적2')의 배우 한효주가 흥행한 1편에 이어 후속편 주인공을 맡은 부담감과 기쁨을 털어놓았다.

14일 영화 '해적2'의 주인공 한효주와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한효주는 바다를 평정한 해적선의 단주 해랑 역을 맡았다.

한효주는 "이야기가 새롭다. 전편에 이어지는 이야기가 아니라 독립적인 새로운 이야기라고 볼 수 있다. 전편을 보지 못했어도 새롭게 즐길 수 있는 또 다른 한 편으로서 영화"라고 소개했다. 이어 "'해적2'는 주연 배우가 도드라지게 보여지는 영화라기 보다 전체적으로 모든 캐릭터들이 살아 움직이는 영화라 더 재밌다. 심지어 펭귄까지도 말이다. 살아 움직이는 다양한 캐릭터들의 케미가 어우러져서 더 재밌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작의 여자 주인공은 손예진이었다. 한효주는 "손예진 선배가 만든 캐릭터도 매력적이었는데 내가 여성 해적 단주의 계보를 이을 수 있어서 영광"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작이 많은 사랑을 받은 작품이라 부담이 없었다면 거짓말이다. 작품과 선배님의 명성에 누가 되지 않게 해야겠다 싶었다. 너무 좋아하는 선배님의 뒤를 이을 수 있어서 좋다"고 전했다.

'해적2'는 흔적도 없이 사라진 왕실 보물의 주인이 되기 위해 바다로 모인 해적들의 스펙터클한 모험을 그린 영화. 오는 26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