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시 시즌 무비 '해피 뉴 이어' 주인공
"짝사랑 경험 많지만 작품에선 처음 '신선'"
14人 로맨스 담은 옴니버스 "다채로움이 차별점"
올해 돌아보는 소감 묻자 '눈물'…"힘든 시기 만난 작품"
"내년엔 더 좋은 모습 보여줄 것"
영화 '해피 뉴 이어'에 출연한 배우 한지민. / 사진제공=BH엔터테인먼트
영화 '해피 뉴 이어'에 출연한 배우 한지민. / 사진제공=BH엔터테인먼트


"어둠 속에 있던 저를 꺼내준 작품이에요."

호텔 엠로스와 관련된 다양한 이들의 로맨스를 담은 연말연시 시즌 무비 '해피 뉴 이어'의 주인공 한지민은 영화를 향한 깊은 애정을 표현했다. 한지민은 이 영화에서 오랜 친구인 승효(김영광 분)에게 고백을 망설이는 호텔리어 소진 역을 맡았다.

"이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코로나로 모두가 힘든 시기를 겪고 있기도 했고 개인적으로도 침체되고 마음이 좋지 않던 시기였어요. 1년짜리 프로젝트로 보던 드라마 '히어'를 준비하고 있었는데 코로나로 미뤄져서 차기작을 하나도 보고 있지 않은 상태기도 했죠. 그때 이 대본을 읽게 됐는데, 현장에서 연기를 하는 게 스스로에게 힐링이 되는 일이라는 걸 느꼈어요. 소진은 제가 이전에 해왔던 캐릭터보다 밝아서 나중에 봐도 고마운 마음이 클 것 같아요."
영화 '해피 뉴 이어' 스틸. / 사진제공=CJ ENM
영화 '해피 뉴 이어' 스틸. / 사진제공=CJ ENM
소진은 호텔리어로서는 꼼꼼하고 똑 소리 나지만 평소 모습은 순진하고 덜렁댄다. 하지만 오히려 그런 모습이 더 사랑스럽고 현실적으로 다가온다. 한지민 역시 "소진의 매력은 일할 때와 친구들과 있을 때 모습이 다른 것"이라며 소진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소심한 소진은 15년째 남사친 승효를 바라보기만 하고 고백도 못한 채 전전긍긍한다. 그러다 결국엔 승효에게 결혼을 통보 받는다. 자신의 아닌 다른 여자와 결혼한다는 사실을 말이다.

"그간 작품에서는 제가 사랑을 받고, 둘의 관계가 진전되는 멜로를 많이 보여드렸어요. 그래서 남사친을 혼자 사랑하고 고백을 망설이다가 결국 결혼을 축하해줄 수밖에 없는 상황에 처한 인물을 연기하는 게 새롭고 매력적이었어요. 사실 현실의 저는 혼자 짝사랑하고 좋아한다는 표현을 잘 못해요. 혹시라도 거절당할까봐, 어색해지고 다시 보기 힘들까봐. 연애를 하게 된 경우를 생각해보면 상대가 먼저 얘길 해오면 용기를 내봤던 것 같아요. 하하."
영화 '해피 뉴 이어'에 출연한 배우 한지민. / 사진제공=BH엔터테인먼트
영화 '해피 뉴 이어'에 출연한 배우 한지민. / 사진제공=BH엔터테인먼트
옴니버스 영화인 '해피 뉴 이어'에는 다양한 연령대 14명의 다채로운 연애담이 담겼다. 한지민이 연기한 15년 지기 남사친과 삼각 로맨스부터, 사내 로맨스, 황혼 로맨스, 10대의 풋풋한 첫 로맨스 등 따뜻한 러브 스토리를 유쾌한 시선으로 그려냈다.

"'해피 뉴 이어'만의 차별점은 다채로움이에요. 저는 이혜영, 정진영 선배님의 황혼 로맨스가 특히 와닿았어요. 새로운 사랑을 시작한다는 건 나이와 무관하구나 느꼈죠. 아름답고 설렜어요."
영화 '해피 뉴 이어'에 출연한 배우 한지민. / 사진제공=BH엔터테인먼트
영화 '해피 뉴 이어'에 출연한 배우 한지민. / 사진제공=BH엔터테인먼트
올해 힘든 시기를 보냈다는 한지민에게 이번 영화는 치유를 안겼다고 한다. 한 해를 돌아보는 소감을 묻자 한지민은 "요즘 두 작품을 동시에 촬영하고 있어 연말이라는 것도 실감하지 못했는데 질문을 들으니 주마등처럼 흘러간다"며 눈물을 떨궜다. 그는 "지난해 할머니가 돌아가시고 외할머니와 가족들에게 안 좋은 일도 있어서 좋았던 시기가 그리워서 눈물이 나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한지민은 팬데믹에서 벗어나 모두가 일상을 되찾는 날이 오길 바라는 소망도 꺼내놨다.

"제가 생각했던 연말이 아직 오진 않았어요. 하지만 모두가 힘들고 어려운 시기에 이렇게 작품을 열심히, 다양하게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합니다. 팬들에게도 고마워요. 제게 무조건적인 사랑을 주시는데, 그 마음이 궁금하기도 하고 감동스럽기도 해요. 그 만큼 제가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있나 고민도 많지만 책임감을 갖고 열심히 하는 것만이 보답할 수 일이라고 생각해요. 내년에도 작품을 통해 배우로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