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포스터
사진=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포스터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이 2021년 국내 개봉 영화 중 최고 흥행 기록을 경신했다. 400만 관객을 돌파한 것.

25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이날 오전 기준 개봉 11일 차에 누적관객수 417만 542명을 기록했다. 이로써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코로나 팬데믹 이후 최단기간 400만 달성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이는 팬데믹 이후 가장 높은 흥행 스코어를 기록하고 있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435만 명)의 400만 관객 돌파 시점(개봉 18일 차)보다 7일이나 앞선 기록이다. 또한 올해 최고 흥행작 '모가디슈'(361만 명)를 누르고 2021년 최고 흥행 영화에 등극했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 '매트릭스: 리저렉션' 등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신작들의 개봉 속에도 전체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이에 최종 흥행 성적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팬데믹 이후 모든 기록을 경신하며 무서운 흥행 질주를 보이고 있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정체가 탄로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 분)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닥터 스트레인지(베네딕트 컴버배치 분)의 도움을 받던 중 뜻하지 않게 멀티버스가 열리게 되고, 이를 통해 닥터 옥토퍼스(알프리드 몰리나 분) 등 각기 다른 차원의 숙적들이 나타나며 사상 최악의 위기를 맞게 되는 이야기다.

MCU 페이즈 4의 핵심인 멀티버스를 본격적으로 다루며 더욱 커진 스케일과 한층 업그레이드된 액션으로 전 세계 관객들을 사로잡고 있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뿐만 아니라 스스로 책임을 지고 성장하며 마침내 완전한 히어로로 거듭나는 피터 파커 이야기를 그려내 평단과 언론의 호평을 받고 있어 꺼지지 않는 흥행 열기를 계속해서 이어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