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메이커'./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킹메이커'./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설경구·이선균 주연 영화 '킹메이커'가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라 개봉일을 미뤘다.

17일 투자 배급사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은 "'킹메이커'의 개봉일이 2022년 1월 설 연휴로 변경 됐다"고 밝혔다.

이어 "위드 코로나의 단계적 일상 회복 분위기 속에 극장가의 정상화를 기대하며 오는 29일 개봉을 준비하고 있었으나, 다시 강화된 방역지침을 고려하여 부득이 개봉일을 변경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킹메이커'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도전하는 정치인 '김운범'(설경구)과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선거 전략가 '서창대'(이선균)가 치열한 선거판에 뛰어들며 시작되는 드라마를 그린 작품이다. 당초 지난해 개봉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미룬 끝에 올해 12월 29일에 선보이려고 했다. 그러나 또 한 번 코로나19를 피해 내년 설 연휴로 개봉일을 연기하게 됐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